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전통무예연구소     무예24기 해설     Muye 24ki(ENG)     華城과 무예24기

제독검(提督劍)


예도(銳刀)와 같은 즉 요도(腰刀)이다.

제독검 14세는 이여송법으로 전해지고 있다(이여송은 자가 자무[子茂]이며 철영위[鐵嶺衛] 사람이다. 영원백 성량[寧遠伯 成樑]의 아들이다. 벼슬은 태자(太子太保)이며 시호는 충열[忠烈]이다. 그의 5세조 영[英]은 본래 조선의 초산인으로 명나라에 내부한 사람이다). 신종조(神宗朝)에 제독으로 동쪽으로 온 사람(임진란 때 이 땅에 파견된 자)은 이여송(李如松), 유정(劉綎:자는 성오[省悟]이며 남창인이다. 도독 현[顯]의 아들로 벼슬은 총병[總兵]이다), 마귀(麻貴:대동 우위[大同右衛] 사람으로 벼슬은 우도독[右都督]이다, 동일원[童一元:宣府前衛]인으로 벼슬은 태자태보[太子太保]이다), 이승욱(李承勖:자는석용[錫庸]이고 처주위[處州衛]인이며, 벼슬은 총독[總督]이다), 진린(陳璘:자는 조작[朝爵]이고 옹워[翁源]인이며, 벼슬은 도독이다)등 여러 사림이고, 유정이 대도(大刀)로 천하에 이름을 떨쳤다.

『징비록(懲悲錄)』에 이르기를 "계사(癸巳)년 여름에 한성 묵사동에 병으로 누었더니 천장(天將:명나라에서 온 장수를 높여 부르는 말) 낙상지(駱尙志:여조[餘조]인. 좌참장[左參將]으로 조선에 왔다. 천 근을 능히 들므로 낙천근이라 블렀다)가 병들어 누워 있는 나를 찾아와서 말하기를, '조선은 아직도 미약한데 적은 아직도 국경 안에 있으니 명나라 원군이 돌아가기 전에 병법을 연마하여 가히 나라를 지키십시오' 하였다. 나는 즉시 장계를 올려서 금군(禁軍) 한사립(韓士立)으로 하여금 70여 인을 도모하여 낙상지에게 가서 가르쳐 주기를 청하였다. 이에 낙상지는 자신의 장하에서 장육삼(張六三) 등 10인을 뽑아 교사로 삼고, 창, 검, 낭선 등 기예를 연습하였은 즉 낙상지는 이제독의 휘하이므로 제독검이라는 명칭은 여기에서 나왔다."

중군 이원(李源:이여송의 5세손)아 말하기를 "제독이 이 땅에 있을 때 통진금씨(通津琴氏)의 딸을 시녀로 취하여 몸에 지니고 있던 칼을 주면서 떠날 때 말하기를, 아들을 낳으면 이름을 천근(天根)이라" 하였다. 과연 천근을 낳아서, 천근의 후손들이 거제에 많이 살고 있다.

영조(英祖)병인년(1766)에 통제사 이언상(李彦祥)이 천근의 현손 무춘(茂春)으로부터 그 칼을 얻고, 그 사유를 칼콧등에 새기고 칼자루 및 칼집을 장식하여 이제 그 칼을 제덕의 가문에 돌려 주었다. 그 칼의 길이는 3자 4치이고 칼콧등은 9치이며, 두 개의 구멍이 있다. 칼날의 너비는 1치 5푼이며, 윗 부분 베이는 곳은 1치 2푼이다. 칼등의 두께는 3푼 5리이며, 끝부분 베이는 곳은 1푼 5리이다.

칼날 면에 '張'자가 원호 안에 있는데, 해서에 양각이다. 위에 완연(뱀이 꿈틀거리는 모습)의 틈이 희미하게 있다. 지금도 녹슬지 않고 껄끄럽지 않다. 이것이 비록 격자지법(擊刺之法:실제 치고 찌르는 법)과 다르나. 이를 즐겨 제독검이라 부르는 까닭에 이를 취하여 그림을 그리고, 그 사유를 병행하여 기록하여 둔다.

제독검(提督劍)


1. 처음에 대적출검세를 취하되 오른손으로 칼을 쥐고 왼손으로 왼편에 끼고 바로 섰다가


2. 오른손과 오른다리로 앞을 한번 치고 즉시 진전살적세를 취하되 오른손과 오른 다리로 한번 치고


3. 그대로 향우방적세를 취하되 오른손과 오른다리로 오른편으로 돌아 한번 치고 또 향좌방적세를 취하되 왼손과 왼다리로 왼편으로 돌아 한번 치고


4. 한걸음 나아가 한발 뛰어 향우격적세를 하고 또 향좌격적세를 하고


5. 그대로 휘검향적세를 하되 오른편으로 돌아 오른발을 들고 안으로 스쳐


6. 진전살적세를 하되 오른 손과 오른 다리로 한번 치고


7. 그대로 초퇴방적세를 취하되 왼편으로 세번 돌아와 물러서서 제자리에 이르러서


8. 오른손과 오른 다리로 왼편으로 돌아 한번 치고 향후격적세를 취하되


9. 오른편으로 몸을 되돌려 앞을 향하여 오른 손과 왼다리로 향우격적세를 취하고 왼손과 오른 다리로 향좌방적세를 취하고 또 향우방적세를 취하고 또 향좌방적세를 취하고


10. 그대로 진적살적세를 취하되 오른손과 오른 다리로 한걸음 나아가 앞을 한번 치고


11. 즉시 용약일자세를 취하되 오른손과 오른 다리로 앞을 향해 바로 찌르고 그대로 향좌격적세를 하되 오른손과 왼다리로 한걸음 뛰어 한번치고 그대로 휘검향적세를 하되 오른편으로 돌아 오른발을 들고 안으로 스쳐 그대로 진전살적세를 하되


12. 오른손과 오른다리로 한번 치고 또 재퇴방적세를 하되 뒤를 향해 오른편으로 세번 돌아


13. 물러서서 제자리로 와서 즉시 진전살적세를 하되 오른 손과 오른 다리로 한번 치고 한걸음 나아가 또 한번 치고


14. 즉시 식검사적세를 하되 오른편 칼로 왼편 팔에 씻고 그대로 허리 왼편에 씻고 즉시 장검고용세를 하되 왼손으로 칼을 지고 오른 주먹과 오른 다리로 앞을 한번 치고 마치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