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전통무예연구소     무예24기 해설     Muye 24ki(ENG)     華城과 무예24기

마상월도(馬上月刀)


보월도(步月刀)와 같다.

『삼재도회(三才圖會)』에 이르기를, "칼을 쓰는데는 왜인들 만큼 묘리를 터득한 사람이 없다. 그런데 그 도법(刀法: 칼 쓰는 법)에는 몇가지 기예가 있다. 수가 높고 파하는 법을 알면 방어에는 무난하다. 오직 관운장의 언월도는 도세(칼의 위력)가 원래 크며, 그 36도법은 『병장기(兵仗記)』에 기록 되어 있어서 모르는 이가 없다. 칼 종류 중 이것으로써 제일로 삼는다. 특히 마상월도는 길어야 한다. 모름지기 앞으로는 말머리를 넘어야 하고, 뒤로는 말 꼬리를 지나야 하기 때문이다."

『도검록(刀劍錄)』에 이르기를, "관우는 유비를 소중히 여겨 신명을 아끼지 않았다. 스스로 도산(都山: 즉 무도산인데 면죽현에 있다)의 철을 채취하여 두 개의 칼을 만들어 새기기를 만인(萬人)과 공패(公敗)라 했다. 공은 애석하게도 물속에 던져버리고 말았다고 한다."

案 이 칼이 즉 세속에서 이른바 청룡언월도이다. 대개 청룡이라는 칭호는 혹은 춘추번로검에 있는 좌청룡의 상에 있지 않겠는가? 또한 언월의 법은 용의 입이 칼날을 물고 있다. 칼날 가운데 용이 구슬을 물고 있는 것을 새겼는데, 불꽃과 같은 기가 있어서 이처럼 명명하였다.

『명사(明史)』, 「유정전」에 이르기를, "빈철(페르시아산. 단단하고 날카롭기가 쇠나 옥을 자를 수 있다)을 사용하여 120근 짜리 칼을 만들었는데, 말 위에서 나는 것처럼 빙빙 돌렸는데, 천하가 유대도(劉大刀)라 칭했다."

언월(偃月: 누운 달이란 뜻), 미첨(眉尖: 눈썹끝 모양) 두 가지 칼은 모두 칼날이 넓고, 자루는 길고 그 사용법은 같다. 그러므로 『무경(武經)』에서는 언월도를 칼 중 제일로 삼는다.

도요도미 히데요시는 미첨도를 사랑하여 항상 그 좌우에 배열하였다(현재 일본에서는 '나기나다'라 하여 봉 위에 칼을 붙여 사용하는 도구를 여성들이 주로 수련하고 있다). 그러나 모원의는 언월도를 실전 진에서는 사용할 수 없다 하였고, 상순(尙順)은 논하기를 미첨도와 야도는 사용하기 힘들다 하였는데, 또한 혹시 옛날과 지금의 사용법이 때에 따라 달랐지 않았을까? 임진왜란때 관운장의 영령이 나타나서 평양성을 탈환하였다(만력 계사 정월에 제독 이여송이 평양성을 격파하였다). 도산전투(도산은 울산에 있는데 만력 정유재란 때 경리 양호가 도산을 공략하였다)에서도 관운장의 신위가 분기하여 왜인들의 묘기를 쓸어 버린 것은, 관운장이 저승에서 우리 동방을 도와줘서 우리나라가 면면하게 계승되는 복을 받은 것이다.

동방원정군(명나라의 원군 장병)은 사당을 짓고 영혼을 안정시켰다. 신종황제가 돈을 내려 비용을 분담하였다(무술년에 유격 진인[陣寅], 경리 양호[楊鎬]가 비용을 원조하여 숭례문 밖에 사당을 세웠다. 선조대왕께서 행차하였고, 제장수들이 참배하면서 이르기를 '동국[조선]을 구한 신의 도움'이라 하였다. 경자년에 황제가 4천금을 만세덕[萬世德]에게 보내어 홍인문밖에 사당을 짓도록 명하였다. 동방원정군은 모두 말하기를 평양성의 승첩, 도산의 싸움에서 세길로 왜군을 구축한 것은 관운장의 현령이 문득 나타나 도와주었다. 이에 편액의 명칭을 중국 조정에 청한즉 황제의 칙명으로 '현령소덕관 공지묘'을 세우도록 하였다).

아아 그 거룩함이여! 무릇 왜인들의 칼쓰는 솜씨로도 언월도의 휘두름 아래서는 피할 곳이 없었기에 그를 일컬어 검 중 제일 이라는 것은 헛말이 아니다. 애석한지고, 36법이 전해지지 않음이여!

마상월도(馬上月刀)


1. 처음에 신월상천세(新月上天勢)를 하되 왼손을 왼편에 끼고 말을 몰고 나가되 오른손으로 앞을 잡고 왼손으로 뒤를 잡아 이마위로 높이 들고


2. 그대로 백호포휴세(白虎哺烋勢)를 하여 오른편 겨드랑이에 칼을 감추고


3. 즉시 추산어풍세(秋山御風勢)를 하되 오른편을 돌아보며 한번 휘두르고


4. 도로 청룡등약세(靑龍騰躍勢)를 하여 오른손을 아래에 감추고 그대로 칼을 세워 높이 들고


5. 또 춘강소운세(春江掃雲勢)를 하되 왼편을 돌아보며 한번 휘두르고


6. 또 추산어풍세(秋山御風勢)를 하고 오른편을 돌아보며 한번 휘두르고


7. 또 청룡등약세를 하여 앞을 향하여 한번 치고


8. 왼편을 돌아보며 한번 휘두르고


9. 오른편을 돌아보고 휘두르기를 세번 하고


10. 자전수광세(紫電收光勢)를 하되 오른손으로 오른편 겨드랑이에 칼을 감추고 마치되 만일 말을 돌리면 백호포휴세로서 그대로 추산어풍세와 춘강소운세를 정수없이 하고 자전수광세로써 마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