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전통무예연구소     무예24기 해설     Muye 24ki(ENG)     華城과 무예24기

곤방(棍棒)


척계광이 말하기를 "길이는 7척, 무게는 3근 8냥, 날 길이 2치의 중봉(中鋒)이 있다. 한 면에 기배(起背)가 있고, 한 면에 혈조(血槽)가 있어서 정교하게 갈아 무게는 다량이다. 이 기법중에는 모두 한번 치고 한번 찌르는 것[一打一刺]이 있는데, 날이 없다면 어떻게 찌르겠는가? 이제 작은 날을 붙이나 다만 날이 길면 방두(棒頭)가 힘이 없어 다른 사람의 곤방을 누를수 없게 된다. 단지 2치 길이의 오리 주둥이와 같은 모양이면 가하다. 때리면 날카로운 곤방의 이점을 살리고, 찌르면 날카로운 날이 되어 양자가 서로 보완한다. 남방에서는 곤(棍)이라하고, 북방에서는 백방(白棒)이라 한다."

『병장기(兵仗記)』에 이르기를, "곤방제(棍棒制)에 여섯가지가 있다. 모두 단단하고 무거운 나무를 취한다. 길이가 4 ~5자이고, 그 윗부분을 쇠로 감싼 것을 가려봉(訶藜棒)이라 한다. 머리 부분에 날카로운 칼날을 붙이고 아래에 쌍갈고리를 거꾸로 매단 것을 구봉(鉤棒)이라 하고, 칼날이 없이 갈고리를 철조(鐵?)로 하는 것을 조자방 이라한다. 이리 이빨처럼 위에 걷은 침을 단 것을 낭아봉이라 한다. 처음부터 끝까지 고르게 굵은 것을 저봉(杵棒: 절구공이)이라 하고, 보리타작하는 도리깨같은 것을 철련협봉(鐵鍊夾棒)이라 한다."

『시경(詩經)』「위풍(衛風)」에 "남편이 몽둥이를 잡으니(伯也執 )"라는 구절이 있는데, 전(傳)에는 수를 1장 2자에 칼날이 없는 것이라 했고, 『설문해자』에 수는 장(杖: 막대)으로 사람을 베는 것이다.

『도서집성기계부총론』에 이르기를 "수라는 것은 몽둥이를 짧게 한것이다. 이는 마치 지금 세속에서의 이른바 나무몽둥이를 말한다. 그러나 옛날 자료에 의하면 이 무기를 비치하여 마족(馬足: 말다리)을 쳤으므로 역시 짧게 하지는 않았다. 송나라 사람들은 마차도를 사용하였다"(『송사』「악비전(岳飛傳)」에 이르기를, 올출[兀朮] 세사람이 연합하여 괴자마비계[拐子馬飛戒]라 이름하여 보병이 마차도를 쳐다보지 않고 말다리를 찍는다고 함).

『맹자』에 "정을 만들도록 할 수 있다"에서 그 주(注)에 "정은 장(杖)이다"라고 하였다. 전한의 제후 왕표(王表)는 중화에서 분기하여 백정을 들었다고 하였는데, 고금주(古今注)에 이르기를 한왕조에 집금오(執金吾: 한조 「백관표(百官表)」에 집금오는 안사고주, 금오[金吾]는 새 이름이고 상서롭지 못하다하여 피하였다)가 있는데, 금오(金吾) 역시 봉(棒: 몽둥이)이다.

군수(郡守) 도위(都尉)류가 나무로써 오(吾: 몽둥이)를 삼았다고 한다. 그런즉 수라고 하는 것, 정이라고 하는 것, 오(吾)라고 하는 것 등 모두가 봉(棒)이다. 또한 배와 같다.

강태공의『육도삼략』의 방수철배라는 것은 무게가 12근, 자루의 길이가 5자로 일명 천배라고 한다.

모원의가 말하기를, "봉이나 곤은 한가지이다. 봉(棒)에는 수(殊: 끊는 것)가 있다. 지금의 곤은 옛날의 한봉, 백봉(白棒)이다. 모두 옛날에는 쇠로써 머리를 하였으나, 척계광이 칼날을 붙이기 시작하였다."

임진왜란때 일시에 삼국의 정예가 모였다. 중국의 장창, 무리나라의 편전(片箭), 왜국의 조총은 이로부터 천하에 유명해 지기 시작하였다. 세상에 전하기를 장창은 무예중의 왕이요, 곤(棍) 역시 무예중의 으뜸이라 한다. 이는 곤이 창의 반단(半段)이고, 척계광이 오리주둥이를 붙이기 시작한즉 창과 곤이 서로 표리를 이루어 여러 무기의 용신이나 수족의 자세는 모두 곤방법 이외에서 나온 것이 없다. 그러므로 모원의도 모든 무예의 기본을 곤방법으로 삼는다. 그리고 곤방법의 으뜸은 소림이다. 소림에 대한 설은 정종유(程宗猷: 명나라 신도인이다)의 종법을 밝힘보다 상세한 것이 없다.

정종유는 속언에 이르기를 "천번 내려 치는 것이 한번 찌르는 것만 못하다"는 말이 있다고 하였다. 그러므로 소림곤은 3푼(3할)은 곤법이고, 7푼은 창법으로 창을 겸하고 곤방을 연대하는 이와같은 소림곤이 곤법중 백미(白眉: 『삼국지』의 마량의 자는 계상[季常]이다. 다섯 형제가 함께 각자의 재주가 있었는데 향리에서 전하는 말에 마씨 다섯 형제중 백미[白眉]가 제일 났다 했다. 마량은 눈썹이 백모였다)이다.

이제 종법을 밝힌 6로보(六路譜)를 해독한 것은 이로써 병법을 논하는 자의 거울로 할 것을 기대 하였음이다.

곤방(棍棒)


1. 두 사람이 몽둥이를 잡고 마주 서서 편신중난세를 하고 각각 한발 나아가서


2. 갑이 몽둥이를 들어 을의 몽둥이를 부딪쳐서 대당세를 하고 을이 또 몽둥이로써 갑의 몽둥이를 부딪쳐 대당세를 취하고 갑이 또 몽둥이로써 을의 몽둥이를 부딪쳐 대당세를 취하고 을이 또 몽둥이로써 갑의 몽둥이를 부딪쳐 대당세를 취하고


3. 그대로 몽둥이로써 갑의 몽둥이를 갈겨 대전세를 하고


4. 즉시 몽둥이로써 갑의 몽둥이를 쳐서 대조세를 취하고 한걸음 나아가 가슴을 한번 찌르라


5. 을이 몸을 돌려 뒤를 향하여 몽둥이로써 갑의 몽둥이를 퉁겨 쳐서 적수세를 하고 한걸음 물러가서 몸을 돌려 한발 나아가 대당세로써 갑의 몽둥이를 부딪치고 갑이 또 대당세로써 을의 몽둥이를 부딪고 갑자기 대전세로써 을의 몽둥이를 갈기고 대조세로써 을의몽둥이를 치고 한걸음 나아가 가슴을 한번 찔르라. 갑이 몸을 돌려 그 이하 한번 찌르는데 까지의 동작은 을의 법과 같다. 을은 또 몸을 돌려 그 이하 한번 찌르는 데 까지는 위와 같다.


6. 갑이 몸을 돌려 뒤를 향하며 적수세로써 을의 몽둥이를 퉁기고 한발 물러 가서 그대로 몸을 돌려 한발 나아가 몽둥이를 들어 을의 머리 위를 향해 치고 나가며 을은 한발 나아가 선인봉반세를 하여 당하고 또 을을 치면 역시 선인봉반세로써 당하고 갑자기 대전세로써 왼편을 향하여 갑의 몽둥이를 갈기고 재빨리 대조세로써 갑의 몽둥이를 치고 한걸음 나아가서 가슴을 한번 찌르라. 을이 몸을 돌려 이하 한번 찌르기까지는 위와 같다.


7. 갑이 몸을 돌려 뒤를 향하여 적수세로써 을의 몽둥이를 퉁기고 한걸음 물러 났다가 그대로 몸을 돌려 한발 나아가 앞을 향해 몽둥이를 이르켜서 제미살세를 하고 그대로 몽둥이로써 아래를 향하여 치며 간다.


8. 을은 갑자기 도두세를 취하고 당한다.


9. 그대로 한발 나아가 하천세를 하여 갑의 몽둥이를 들치고 즉시 대조세로써 갑의 몽둥이를 치고 한발 나아가 가슴을 한번 찔러라. 을이 몸을 돌려서 그 이하 한번 찌르기 까지는 위와 같다.


10. 두사람이 모두 몸을 뒤집어 몽둥이를 휘둘러 섬요전세를 하고


11. 그대로 하접세를 하고 갑은 하접세로써 을의 몽둥이를 들치고 즉시 대조세로써 을의 몽둥이를 치고 한발 나아가 가슴을 한번 찔러라. 두 사람이 함께 몸을 뒤집으며 몽둥이를 휘둘러 하접세를 하고 을이 하천세로써 갑의 몽둥이를 들치고 즉시 대조세로써 갑의 몽둥이를 치고 한발 나아가 가슴을 한번 찔러라. 두 사람이 함께 몸을 뒤집고 하접세를 하고 갑이 을을 들치고 그 이하 한번 찌르기까지 위와 같다.


12. 을이 한발 물러서서 직부송서세를 하며 갑이 몽둥이를 쥐고 몸을 돌려 앞을 향해 서로 막으며 물러나면 을이 재빨리 따라가거든 또한 따라가며 또 치고 세걸음 물러난다.


13. 갑이 갑자기 몸을 되돌려 앞으로 한걸음 나아가 주마회두세를 하고 또 한걸음 나아가 대전세로써 을의 몽둥이를 갈기고 즉시 대조세로써 을의 몽둥이를 치고 한걸음 나아가 가슴을 찔러라. 갑이 한발 물러나서 편신중난세를 취하고


14. 두 사람 함께 한발 나아가 상제세를 하고 마쳐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