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전통무예연구소     무예24기 해설     Muye 24ki(ENG)     華城과 무예24기

당파()


척계광이 말하기를, 창 길이는 7척 6촌인데 무게는 5근이다. 자루끝 파를 합한 부리 부분이 대강 1촌인데, 끝부분에 이르기까지 점점 가늘어진다. 바른창끝(正鋒)과 곁가지를 합하여 창자루는 한 자루가 된다. 만일 가운데 창끝과 곁가지가 가지런하면 깊이 찌르기가 불가능해진다. 그러므로 가운데 창끝은 반드시 높이가 2촌이 되고, 또 양쪽 곁가지가 평평하면 화전(火箭:불화살)을 얹을 수 있다.

案 제1의 그림은 척계광『기효신서』및『무비지』,『도서집성』모두 이와 같다. 제2의 그림은 훈영(訓營)-훈련도감-에서 구하여 중국제를 모방하여 만든 것을 따랐다.

세 개의 창끝을 합하여 부리 부분에서 주석으로 양용수(兩龍首)를 합하여 만들 었다. 좌우의 부리는 모두 딱 벌린 입을 따라 나왔으므로 견고하고 날카롭기가 보통과 다르다. 요즈음 만든 것은 박약하여 왕왕 별도로 두가지를 만들어 그 가운데 구멍을 뚫어 정봉(正鋒:가운데 창끝)을 관통시켜 분해할 수 있고 합할 수 있게 한다. 만일 새로 만들면 마땅히 제2의 그림을 모형으로 해야 한다.

『병장기(兵仗記)』에 이르기를, 당파의 체제는 철파와 목파 두가지이다. 철파의 머리(꼭지)는 바른날에 가로로 이빨이 있는데 모두 철날이다. 목파는 쇠날에 가로로 나무인데, 위에 쇠이빨을 붙였다. 쇠거죽(鐵皮) 속에 못을 박았다. 당파의 유파는 다섯이다. 즉 웅우출진파(雄牛出陳), 산문칠매복파(山門七埋伏), 번왕도각파(番王倒角), 직행호파(直行虎), 초란근진파(稍??進).

모원의가 말하기를 "당파란 곧 교차하는 것이다(叉: 서로 교차하는 것을 지칭)"라 했다. 마차(馬叉)와 당파는 대동 소이하다.

『고공기(考工記)』에 창 자루는 6척 6촌이다. 갈라진 창은 상[常: 16척]이다.

정강성(鄭康成 : 한나라 정현[鄭玄]의 자이다. 고밀인으로 일찍이 마융[馬融]에게서 배웠다)이 말하기를, "비는 병(柄)이다. 8척은 심(尋)이고 심(尋)의 배는 상(常)이다."라 했다.

『주례정의(周禮訂義)』에 창(戈)·극(戟)은 모두 찌르는 병기이다. 과(戈)는 두날이고, 극(戟)은 세날이다. 또 야씨(冶氏 :『주례동관』에 쇠붙이를 다루는 공원을 야씨라 했다)는, 과(戈)의 넓이는 2촌인데, 그 안은 배로하고, 창 가지는 3배로하고, 원(援)은 4배로 한다.

내(內)라는 것은 창가지 아래 자루에 접하는 곳의 철통안에 나무자루가 들어간 것이다. 호(胡)는 곁가지가 나온 것이다. 원(援)은 자루로부터 막바로 위의 뾰쪽한 찌르는 꼭대기 날이다.

극(戟)의 넓이는 1촌 반이며, 내(內)는 3촌이고, 원(援)은 5촌이다. 원의 길이는 7촌 반이다. 내(內)의 길이와 함께 1척 2촌이다. 그런즉 과(戈)의 길이 날과 함께 7척 3촌 남짓이며, 당파의 길이는 7척 6촌이니, 이는 곧 창(戈)의 자루이며 극(戟)의 날을 합한 것이다.

당파


1. 처음에 조천세를 취하고


2. 종평세를 취하여 찌르고 한 걸음 앞으로 나아가


3. 진보세(앞으로 나가는 자세)를 취하여 중평세로써 한번 찌르고 또 한걸음 앞으로 나아가서 진보세를 지었다가 중평세로 한번 찌르고 또 한걸음 나아가 중평세로 한번 찌르고


4. 그대로 복호세를 취하고


5. 한발 앞으로 나아가 기룡세를 취하고 한걸음 앞으로 나아가 중평세를 하고 한번 찌르고 한걸음 물러가서 복호세를 취하였다가 중평세로 한번 찌르고 또 한걸음 물러서서 복호세를 취하여 중평세로 한번 찌르고 또 한걸음 물러서서 복호세를 하였다가 중평세로 한번 찌르고 그대로 복호세로 한발 앞으로 나갔다가 기룡세를 짓고


6. 발을 연이어서 앞으로 한걸음 나아가서 나창세(창을 끌어당기는 자세)를 취하고


7. 한발 앞으로 나가서 가창세(창을 시렁처럼 드는 동작)를 취하고 한발 앞으로 나아가 기룡세를 취하고 발을 연이어서 한걸음 앞으로 나가서 나창세를 취하고 한발 앞으로 나아가 가창세를 하고 그대로 복호세를 하여 한걸음 앞으로 나아가 중평세로 한번 찔러라. 한걸음 물러나 복호세를 하고 한번 찌르고 또 한걸음 물러나서 복호세를 하여 한번 찌르고 또 한걸음 물러가서 복호세를 하고 한번 찌르고 그대로 복호세를 하여서 오른쪽으로 향해 한걸음 옳겨 나아가 기룡세를 취하고 마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