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무예의 정의     검 수련안     검심     조선 칼 그림

전통무예의 정의

전통무예는 우선 전통(傳統)과 무예(武藝)라는 단어의 조합으로 이루어진 복합개념이다. 따라서 전통과 무예를 별개로 하여 인식해야만 전통무예의 본원적 특성을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다.

우선 전통(傳統, tradition)라는 용어를 문자적으로 해체하여 살펴보면, '傳'에는 전하다, 보내다, 말하다 라는 뜻으로 '무엇무엇'을 전(傳)한다, 혹은 보낸다 라는 의미이다. 여기에서 전한다, 보낸다라는 의미는 어떤 행위나 생각 그리고 물건을 누구누구에게 전한다 라고 하여 행위의 주체가 있으며, 어떠한 시간적·공간적 연속성(連續性)을 그 배경에 두고 있다.

다음으로 '統'은 '큰 줄기', '핏줄', '본 가닥의 실', '혈통' 등의 뜻으로 풀이되는데 어떠한 것의 근본 혹은 뿌리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다. 여기에서 '근본 혹은 뿌리'의 핵심적인 의미는 연결된 생각이나 내용이다.

앞서 살펴 본 傳과 統이라는 문자를 합친 傳統의 문자적 의미는 '일정한 시간적 흐름을 바탕으로 서로 연결된 생각이나 내용을 누군가에게 전해 주는 것'이다. 이러한 전통의 의미를 사전적으로는 "어떤 집단이나 공동체에 예로부터 이어져 내려오는, 관습·양식(樣式)·의식(意識)·태도 등의 일정한 계통이나 흐름"이라 정의하고 있다.

전통의 결정적인 판단기준은 인간의 행동에 의해 창조되었다는 사실, 즉 인간의 사상과 상상력의 소산으로 한 세대에서 다른 세대로 전래·전승된다는 것이다. 따라서 전통이라는 개념은 한 인간이 다른 인간에게로 전래·전승되는 유형·무형이기에 시시각각 그 내용이 변화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이것은 단순한 변화뿐만 아니라, 그것의 창조적 계승과 발전까지도 전통에 포함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다시 말해 전통을 하나의 문화현상으로 이해해야 한다는 것이다.

다음으로 무예(武藝, martial art)라는 문자를 살펴보자. 굳세다, 강건하다 라는 의미를 가지고 있는 '武'란 글자는 육체적 혹은 정신적 우위를 나타내고 있다. 즉 '무'란 자기 자신, 혹은 다른 사람에게 강함을 의미한다. '武'라는 문자는 務(힘쓸 무)와 이중어이며, 자체를 파자해서 해석하면, 武(무)는 戈(창 과)와 止(그칠 지)의 합으로 무력을 통제하는 의미를 내포한다. 그리고 '藝'는 심다, 기예, 궁극이라는 의미를 가진 글자이므로 무예에서의 '藝'는 그 기술(技術)을 의미한다고 볼 수 있다. 이러한 '武'와 '藝'를 합한 '무예'의 본원적 의미는 무력(武力)을 통제할 수 있는 기술 정도로 풀이할 수 있을 것이다.

앞서 말한 傳統과 武藝를 합성한 전통무예(傳統武藝)는 우리 민족의 고유한 사상과 역사성을 바탕으로 우리 나라에서 이어 내려온 전투기술이라 할 수 있다. 현재 무예라는 용어는 무술(武術), 무도(武道)와 함께 혼용되어 사용되고 있다. 임동규는 무예를 사회과학적인 틀로 분석하여 "인간이 개체로서 또는 집단으로서, 특히 하나의 정치단위로서 내외적인 문화권을 유지, 방어해 온 직접적 수단으로서의 전투행위의 총괄이다"라고 정의 내리기도 한다. 이러한 전통무예에 대한 세부적 정의를 최복규는 내포(內包)와 외연(外延)의 개념으로 구분하고 있다. 내포는 (1)한국의 역사 속에서 (2)한국인에 의해 능동적으로 행해졌거나, (3)새로이 창출된, (4)정형화되고 체계화된 무예라는 4가지의 뜻을 가지고 있다. 외연은 (1)한국의 무예 중 비교적 이론체계가 갖추어진 것, (2)외부로부터 수입되어 수정, 보완 등을 거쳐 새로운 체계로 구성된 것, (3)무예의 양상이 확대되면서 스포츠화된 형태로 변용된 것의 3가지의 의미로 구분된다. 그러나 이러한 구분보다는 조금 더 현실적인 구분 방법으로 광의(廣義)와 협의(俠義)의 개념으로 전통무예를 정의하는 것이 좋을 듯 하다.

먼저, 광의의 개념으로는 현대가 글로벌(global)시대임을 감안하여 타국에서 한국의 무예를 바라보았을 때, 그것이 한국이 종주국이며 한국적이다 라고 느끼는 우리나라의 모든 무예를 전통무예라 정의할 수 있다.

둘째, 협의의 개념으로는 그 원류가 한국에서 시작되었으며 한국인에 의해 3대 이상 전승되었거나, 아니면 그 확실한 문헌이 존재해야 한다. 그리고 그 문헌에 맞는 복원이 이뤄진 것이며, 가장 핵심적인 내용으로 처음 그 본원적 형태로의 회귀력이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러한 개념 정립에 의하면 광의적 개념의 전통무예(Traditional Martial Arts)는 한국무예(韓國武藝, Korean Martial Arts)라고 명칭을 변경하여 부르는 것이 옳을 것이다. 이러한 구분에 따라 우리나라의 국기(國技)인 태권도를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광의적 개념으로는 태권도는 한국이 종주국이며, 타국에서 한국적이다라는 평가받기에 우리나라의 전통무예(한국무예)라 할 수 있지만, 협의적 개념으로는 전통무예가 아니다 라고 말할 수 있다. 왜냐하면 태권도는 그 모태가 일본 가라테에서 출발했기 때문이다. 다시 말해 태권도는 그 원류적 형태에 대하여 회귀력이 아닌 탈피력이 있어야만 제 위치를 찾을 수 있는 무예이다라는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탈피력은 원류(일본 가라테)에 대한 정신적·기술적 차이 혹은 다름을 추구하는 것이며, 회귀력은 이와 반대되는 의미이다.

전통무예의 특성

전통무예의 가장 큰 특성은 앞서 말한 협의적 정의에서 중심적으로 제기했던 회귀력에 대한 성질이다. 즉, 원류에 최대한 가까워지도록 노력하는 성질이 전통무예의 가장 큰 특성으로 볼 수 있다. 이러한 회귀력은 전통적인 색깔과 어우러져 우리 민족의 독특한 몸짓으로 발전한다. 택견을 예를 들어 설명하자면, 택견의 수련복은 전통 복식인 한복을 입고 전통춤 사위에 나올법한 '능청과 굼실'의 원류적 몸쓰임새가 아직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또한 회귀력은 옛 문헌에 대한 깊이 있는 고찰과 탐색과정을 통해서 그 내용성이 채워지는데 무예24기의 경우 그 핵심 문헌인 '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에 대한 깊이 있는 연구가 아직까지도 계속되고 있다.

전통무예의 또 다른 특성으로는 일정한 전통적 흐름이 있다는 것이다. 여기서 말하는 전통적 흐름은 흔히 말하는 일종의 '박자(拍子)'의 개념으로 풍물(사물놀이)의 기본 박자인 삼박(三拍)을 기본으로 둔다는 것이다. 이 부분에서 중요하게 짚고 넘어가야 할 것이 박자(拍子)의 문제다. 우선, 전통음악에서의 몇 가지 개념을 정리하자면, 박(拍)은 장단을 구성하는 최소 단위이며, 배(培)는 한 장단 혹은 한 흐름으로 엮어진 여러 장단의 음악적 시간의 길이를 말하고, 박자(拍子)는 장단의 진행을 알리는 시간적 단위라고 정의한다. 그리고 장단(長短)은 문자 그대로 풀면 길고 짧음이란 뜻으로 전통음악의 시간적 단위와 관계된 것이나, 서양음악의 박자와는 다른 것으로 빠르기, 리듬, 강약 등의 의미까지도 포함하는 포괄적인 개념이다. 이러한 장단은 들숨과 날숨으로 이루어진 호흡(呼吸)이 장단 속에 녹아들아 가면서 서양의 박자와는 다른 한국적인 음악의 느낌을 만들어낸다. 앞서 설명한 전통음악에서의 호흡과 장단의 관계처럼 전통무예의 몸 쓰임새는 '호흡'을 바탕으로 한 삼박의 움직임이 나타난다.

전통음악의 장단(長短)중 그 안에서 자유롭게 움직이는 것을 '가락'이라고 하는데, 전통무예는 호흡을 바탕으로 가락처럼 삼박자(三拍子)안에서의 자유로운 움직임이 그 특성이라고 할 수 있다. 예를 들면 택견의 품(品)밟기는 전통적인 장단을 바탕으로 한 삼박에 정확히 일치한다. 또한 가락이 장단 안에서 자유롭게 운용되듯이 택견은 삼박의 품밟기를 바탕으로 무박자(無拍) 혹은 한박자(一拍子) 두박자(二拍子)의 다양한 공방(攻防)이 이뤄진다.

결론적으로 전통무예의 특징은 원류에 대한 강한 회귀력과 전통적 흐름이 존재한다는 것이다.

 

※ '수원 화성의 전통무예를 활용한 관광마케팅 전략' 가운데 일부 옮김 (2002.12. 최형국 석사논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