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무예 자료     사학 자료     이미지 자료     기사모음     박사논문

 [실록] 선조 124 33/04/14(정해) / 중국군으로부터 목봉과 권법을 배워 익히도록 당부하다

 이름 : 

(2005-12-06 23:45:30, 5911회 읽음)

선조 124 33/04/14(정해) / 중국군으로부터 목봉과 권법을 배워 익히도록 당부하다

비망기로 정원에 전교하기를,
“어제 중국군들의 진친 곳을 보았는데 그 중의 한 부대는 모두 나무 몽둥이[木棍]를 갖고 있었다. 언젠가 중국 조정의 말을 듣었는데 나무 몽둥이로 치는 기술이 긴 창이나 칼을 쓰는 것보다 낫다고 하였으니, 그 기술을 익히지 않을 수 없다. 또 권법(拳法)은 용맹을 익히는 무예인데, 어린 아이들로 하여금 이를 배우게 한다면 마을의 아이들이 서로 본받아 연습하여 놀이로 삼을 터이니 뒷날 도움이 될 것이다. 이 두 가지 무예를 익힐 아동을 뽑아서 종전대로 이 중군(李中軍)에게 전습(傳習)받게 할 것을 훈련 도감에 이르라.”
하였다. 인하여 《기효신서(紀效新書)》가운데 나무 몽둥이와 권법에 관한 두 그림에 찌를 붙여 내리면서 이르기를,
“이 법을 훈련 도감에 보이라.”
하였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98

  [무예사 논문] 朝鮮後期 倭劍交戰 변화 연구 <역사민속>

2007/12/03

6683

97

  [문집] 여헌선생문집 제10권 - 논(論) 문무(文武)가 일체(一體)라는 논

2008/01/18

7655

96

  [서양검술] 폴란드 세이버 검술의 개요 [38]

2007/07/03

11722

95

  [속담] 청장관전서

2015/01/13

5168

94

  [수비록] 論王宗岳十三勢

2006/04/06

5795

93

  [신기통] 우리 모두 손가락 수련~

2007/08/15

8273

92

  [실록 기사] 장용영 철파 별단과 외영의 군제 개정 별단 [3]

2005/11/03

6856

91

  [실록] 강릉·태릉 능행 후 사하리에서 모의 전투를 시행하여 포상하다

2006/06/25

6368

90

  [실록] 각지

2006/07/04

6014

89

  [실록] 격구를 폐하자는 사간원의 청을 윤허하지 않다

2007/02/02

6972

88

  [실록] 기예 명칭 통일

2006/06/25

6050

87

  [실록] 꿩을 구워먹다.

2006/06/25

6068

86

  [실록] 대사례

2015/01/13

4464

85

  [실록] 문무 전경의 중요성에 대해 하교하다

2006/06/25

6020

84

  [실록] 병조에서 각도의 정군을 마병과 보병으로 나누어 그 수를 아뢰다

2006/06/25

5893

  [실록] 선조 124 33/04/14(정해) / 중국군으로부터 목봉과 권법을 배워 익히도록 당부하다

2005/12/06

5911

82

  [실록] 순조 004 02/01/20(임진) / 장용영을 폐지할 것을 명하다

2005/12/06

5882

81

  [실록] 순조 005 03/02#25(경인) / 훈련 대장 김조순이 마정(馬政)에 대하여 건의하다

2005/12/06

5756

 

 

[1][2] 3 [4][5][6][7][8]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