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무예 자료     사학 자료     이미지 자료     기사모음     박사논문

 [실록] 정조 046 21/01/29(경오) / 성을 순행하고 행궁에 돌아오다

 이름 : 

(2005-12-06 23:18:18, 5194회 읽음)

정조 046 21/01/29(경오) / 성을 순행하고 행궁에 돌아오다

상이 성을 순행하였다. 화양루(華陽樓) 북쪽에서 시작하여 화서루(華西樓)를 지나 공심돈(空心墩)에 이르러 각신(閣臣)과 승지에게 이르기를,
“공심돈은 우리 동국(東國)의 성제(城制)에서는 처음 있는 것이다. 여러 신하들은 마음껏 구경하라.”
하였다. 장안문(長安門)을 지나 방화수류정(訪花隨柳亭)에 이르러 조그만 과녁을 설치하고 임금이 화살 삼순(三巡)을 쏘아 삼시(三矢)를 맞힌 뒤 각신(閣臣)과 장신(將臣)에게 짝지어 활을 쏘라고 명하였다.
상이 정자 아래에서 백성들이 꽉 둘러서서 구경하는 것을 보고 수원부 유수 조심태(趙心泰)에게 명하여 그중에 활을 잘 쏘는 자를 뽑아서 활쏘기를 시험하게 한 다음 1등을 한 1인에게 바로 전시(殿試)를 볼 수 있는 자격을 주고 풍악을 내려서 보내었다. 여러 신하들에게 술을 내리고 임금이 칠언 소시(七言小詩)를 지은 뒤 여러 신하들에게 화답하여 올리라고 명하였다.
광주 유수(廣州留守) 서유린(徐有隣)에게 이르기를,
“고 정승 유성룡(柳成龍)이 말하기를, ‘훈련 도감에서 경기 지방에 둔전(屯田)을 설치하고 훈국의 군사 1만 명 중 5천 명은 서울에서 조련하고 5천 명은 둔전에 나가 경작하게 하여 군대와 농사가 서로 의지하는 의의를 살려야 한다.’고 하였는데, 그 취지가 매우 좋았으나 중지되어 실행되지 못하였으니 진실로 애석한 일이다. 그래서 내가 장용영(壯勇營)에 대하여 이 제도를 대략 모방해 경기의 고을에 향군(鄕軍)을 설치하여 일영 오사(一營五司)의 제도를 마련하였는데, 이는 대개 서로 빙 둘러싸고 수레바퀴와 덧방이 서로 도와주는 것과 같이 하려는 취지에서 나왔던 것이다. 원소(園所)에 행차할 때 본부(本府)의 5개 초군(哨軍)만으로 돌아가며 어가를 따르게 할 경우 항오(行伍)가 단약(單弱)하고 군용(軍容)이 미비하다. 그래서 수어청의 출진(出鎭)하는 군제를 바로잡아 고칠 때 여정(餘丁) 8백여 인이 남기에 연(輦)이 지나가는 광주(廣州)·시흥·과천 및 화성의 속읍(屬邑)인 용인(龍仁)·안산(安山) 등지의 길에 6개 초(哨)를 설치하였다가 어가가 지나갈 때 징발하여 수행하도록 하였다.
그리고 수어청의 소관으로 선혜청에 떼어 놔둔 쌀 1천 석과 돈 3천 냥을 본영(本營)에 갈라 주어 상번(上番)하는 군인의 급료에 쓰게 하고, 이어서 향군이 있는 각 고을에 둔전을 설치하여 그 세입(稅入)으로 군인들이 왕래할 때의 양식과 의복의 비용으로 삼으려 하였다. 먼저 산 토지에서의 소출이 군수(軍需)로 들어가는 비용에 맞먹는가?”
하니, 유린이 대답하기를,
“광주 둔전의 수입은 부족할 염려가 있으므로 어느 정도 더 사들여야만 수입과 쓰임이 비로소 같게 되겠습니다.”
하였다. 상이 이르기를,
“본영(本營)에 향군(鄕軍)을 설치한 것은 그 의의가 있다. 최초에 양근(楊根)·가평(加平)·지평(砥平)에 먼저 2개의 초(哨)를 내었는데, 이는 둔전이 군인들의 문 앞에 있었기 때문에 충분히 군대와 농사가 서로 의지할 수 있다. 파주(坡州)에 또 1개의 초를 내었는데 양근 등 세 고을의 예를 적용하려 하였으나 토지가 너무 적고 군인들도 각처에 흩어져 있어서 가까이 있는 자는 스스로 농사를 지을 수 있지만 멀리 있는 자는 스스로 지을 수 없다. 이것은 벌써 세 고을의 예와는 좀 달라진 것이다. 그 뒤 또 양주(楊州)에 1개의 초를 설치하였다. 그러나 우리 나라의 모든 일은 대뜸 세력이 있는 백성들에게 동요되고 만다. 양주에는 서울의 사대부 토지가 많아서 사들이기로 결정하여 값을 치르기도 전에 반드시 먼저 소란이 일어날 것이므로 부득이 우선 늦추면서 차츰 시작할 계획이다. 그리하여 경기 감영의 무조(貿租)할 것 중에서 약간의 돈을 떼어내어 경기 고을의 환모(還耗)를 바꾸어서 1개 초군(哨軍)을 먹일 방도로 삼았다. 그 뒤 고양(高陽)에 또 1개의 초를 두고 총융청의 법외(法外)의 보군(保軍)을 참작해 감한 뒤 거두어들인 신전(身錢)의 여분으로 먹일 방도를 삼았으며, 그 뒤 또 수원에 5개의 초를 설치하고 3만 냥의 공화(公貨)를 나누어주어 해도(該道)의 좁쌀 1만 석을 사들여서 모곡을 취하여 먹이도록 하였다.
대체로 양주·고양·수원의 군대를 먹이는 데에 쓰이는 군수(軍需)의 조달 방법은 그 명분이 나의 본래의 뜻이 아닐 뿐 아니라, 또한 최초에 양근 등의 고을에 설치하였던 규모에도 미치지 못하는 것이므로, 앞으로 바로잡아 고치지 않을 수 없다. 공사간(公私間)의 용도를 모곡으로 시작하는 것은 크게 좋지 않은 방법이다. 쥐나 새가 축낸 모곡을 관장(官長)이 주관하는 것도 이미 매우 구차한 일인데 하물며 나라이겠는가. 이것을 한번 바로잡아 고치지 않을 수 없다.”
하였다.
동장대(東將臺)에 나아가 대에 올랐다. 상이 여러 신하들에게 이르기를,
“우리 나라의 성제(城制)가 고루(固陋)하여 서울과 지방을 막론하고 본래부터 치첩(雉堞)의 제도가 없었다. 그런데 정승 김종서(金宗瑞)가 쌓은 종성(鍾城)의 성제가 유일하게 중국의 제도를 대충 모방하였는데, 그 형상이 규형(圭形) 같고 안이 상당히 넓고 위는 처마를 얹은 듯하여 내려다보기에 편리하다. 그러나 이 역시 치첩의 제도만은 못하다. 대개 옛날의 성 제도는 치첩으로 첫째를 삼았을 것인데, 우리 나라의 성은 전체가 둥글어서 모서리가 없다. 그래서 성 위에 담벼락처럼 죽 둘러서서 지켜야만 비로소 적을 방어할 수 있는 것이다. 그러나 지금의 새로 쌓은 성은 처음으로 치첩의 제도를 도입하여 거리를 계산하고 따로 모서리를 만들어 성 전체를 싸안았으므로, 매 치첩에 두서너 사람만 세우더라도 좌우를 살피기에 편리하여 적의 동태를 엿보기 쉽고, 밑에서 쳐다보면 도리어 치첩을 지키는 사람의 수를 분간할 수 없도록 되어 있다. 이제야 우리 나라도 성의 제도가 있다고 말할 수 있겠다. 다만 초루(樓)나 돈대(墩臺) 등속은 가끔 엉뚱한 모양만 낸 것 같아서 실용에 적합하지 않다. 이것은 유수(留守)와 도청(都廳) 이유경(李儒敬)이 다투어 논란하던 것으로 결국 도청의 주장에 따라 시행하게 되었지만 나의 본뜻은 아니다.”
하였다.
각건대(角巾臺) 앞길을 거쳐서 창룡문(蒼龍門)의 곡성(曲城) 밖으로 나가 남수문(南水門)의 초돈(墩) 윗길을 지나 팔달문(八達門)에 이르러서 문루(門樓)에 올라 쉬고는 서장대(西將臺)에 이르러 대 뒷쪽의 소랑(小廊)에 들러서 신하들에게 식사를 베풀었다.
밤에는 장대(將臺)에 올라 연거(演炬)를 관람하였다. 선전관이 꿇어 엎드려서 아뢰고 나서 신포(信) 세 발을 터뜨리고 횃불 세 개를 붙여서 올리자 대 위에서 네 개의 횃불을 올리면서 모든 성가퀴에서 일제히 횃불을 올렸다. 호포(號)를 한 방 터뜨리고 천아성(天鵝聲)을 불고는 횃불을 점호하며 납함(喊)하기를 세 차례 하였다. 그리고는 지금(止金)으로 일호(一號)를 장(掌)하고 이호를 장한 뒤 연거가 끝났다.
행궁에 돌아와서 하교하기를,
“화성 서장대에서 오늘 밤 훈련은 생략하고 연거(演炬)별로 호령만 실시하였지만 응접(應接)함이 격식에 맞고 구율(率)에 차착(差錯)이 없었다. 더구나 이들은 모두 이 성의 정군(丁軍)으로 단속이 잘 된 입방군(入防軍)과는 더욱 다르다. 그런데도 이처럼 잘 익숙히 훈련되었으니, 장수에 적임자를 얻은 효과를 보게 되어 매우 가상하나 이것은 오히려 여사(餘事)이다. 그리고 조련이 있기 전에 새 성을 두루 둘러보았는데 공로가 크고 많다. 어찌 말을 달려 전쟁한 공로에 뒤지겠는가. 화성 유수 조심태(趙心泰)에게 특별히 전지와 백성을 떼어준다. 성첩이 완성되었으므로 지금 제일 급한 것은 ‘집집마다 부유하게 하고 사람마다 화락하게 하는 것[戶戶富實 人人和樂]’의 여덟 글자이다. 잘살도록 하는 방법을 지금 묘당의 여러 신하들과 강구하여 마련하는 중이다. 그리고 부담을 덜어주는 방법 또한 사람을 화락하게 하는 한 방법이니, 성 안팎에 거주하는 백성들에게 당년의 군향곡(軍餉穀)과 환곡(還穀)에 대한 모곡(耗穀)을 특별히 면제해 주어 그들의 기대하는 마음에 부응토록 하라.”
하였다.


【원전】 47 집 6 면

【분류】 *왕실-행행(行幸) / *왕실-국왕(國王) / *왕실-사급(賜給) / *재정-국용(國用) / *재정-전세(田稅) / *군사-병법(兵法) / *군사-부방(赴防) / *군사-병참(兵站) / *군사-관방(關防) / *군사-군정(軍政) / *군사-지방군(地方軍) / *인사-선발(選拔) / *농업-전제(田制) / *건설(建設)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26

  [실록] 순조 004 02/01/20(임진) / 장용영을 폐지할 것을 명하다

2005/12/06

4985

25

  [실록] 정조 054 부록 / 정조 대왕 천릉 지문(遷陵誌文)②

2005/12/06

5897

24

  [실록] 정조 054 부록 / 정조 대왕 행장(行狀)⑦

2005/12/06

5908

23

  [실록] 정조 054 부록 / 정조 대왕 행장(行狀)⑩

2005/12/06

5854

  [실록] 정조 046 21/01/29(경오) / 성을 순행하고 행궁에 돌아오다

2005/12/06

5194

21

  [실록] 정조 043 19/07/15(갑자) / 화성의 성역 및 물역과 관련한 별단

2005/12/06

5150

20

  [조선왕조실록] 정조 042 19/02/09(신유) / 병조와 장용영에서 성조 및 야조에 관한 규정을 아뢰다

2005/12/06

5221

19

  [조선왕조실록] 정조 037 17/01/25(기미) / 장용영이 내영과 외영의 새로 정한 절목을 올리다

2005/12/06

5507

18

  [조선왕조실록] 병조가 진법과 군졸의 기예에 대해 아뢰다

2005/12/06

5754

17

  [조선왕조실록] 정조 030 14/04/29(기묘) / 《무예도보통지》가 완성되다

2005/12/06

5735

16

  [조선] 병자호란

2005/11/29

5837

15

  [Martialarts] History and Heritage [8]

2005/11/25

7206

14

  [일성록] 정조 01년 정유(1777, 건륭 42) 9월 10일 (임신) 기사 [1]

2005/11/19

6055

13

  [갑주] 4~5세기 동아시아의 갑주 [3]

2005/11/13

6325

12

  [재인용] 항왜병에 관한 난중일기 자료

2005/11/09

6112

11

  조선전기 개인 무기운용에 관한 기사 [3]

2005/11/09

7480

10

  [실록 기사] 장용영 철파 별단과 외영의 군제 개정 별단 [3]

2005/11/03

5902

9

  [2005 야조] 요약서

야조_요약서.hwp

2005/09/26

5391

 

 

[1][2][3][4][5][6] 7 [8]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