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무예 자료     사학 자료     이미지 자료     기사모음     박사논문

 [실록] 각지

 이름 : 

(2006-07-04 17:49:55, 6271회 읽음)

정조 3권 1년 5월 16일 (경진) 003 / 병판으로부터 문무 장신에 이르기까지 모두 항상 각지를 끼는 등 옛 복제를 준수하라고 하교하다



하교하기를,

“옛날 우리 효묘(孝廟)께서 여러 장신(將臣)들을 경계시키기를 ‘내가 조대수(祖大壽)를 보니 항상 엄지 손가락에 고리[環]를 끼고 있었으므로 고리와 살이 서로 합쳐져 흔적이 없었다.’ 하고, 이어서 ‘주야로 항상 끼고 있을 것이니 감히 빼놓는 일이 없도록 하라.’고 명하였다. 숙묘조(肅廟朝)께서도 이 하교를 송독(誦讀)하시면서 거듭 여러 장신들을 경계시켰는데, 이는 《보감(寶鑑)》과 《비고(備考)》 등 여러 책에 밝게 기재되어 있다. 열조(列祖) 때부터 무사(武士)들을 시열(試閱)할 때 차고 있던 패결(貝決)739) 을 신명(申明)하여 병판(兵判)에서부터 문무(文武) 장신(將臣)에 이르기까지 반드시 모두 항상 각지(角指)를 낌으로써 솔선 수범하는 방도로 삼으라. 이렇게 한다면 품계가 낮은 무변(武弁)들이 어떻게 감히 끼지 않을 수 있겠는가? 군복(軍服)을 순색(純色)으로 하고 소매 끝을 청색(靑色)으로 하는 것은 길복(吉服)할 때를 기다려 신금(申禁)하도록 하겠으며, 제도와 모양에 이르러서는 또한 수교(受敎)가 있다. 효묘 때에는 군복이 너무 헐렁하여 돌진하는데 합당하지 못하다는 것으로 이를 고쳐 소매를 좁게 하는 제도로 만들었으며 선조(先朝) 때에도 군복의 길이는 땅에서 1척쯤 떨어지게 하였고 단추(團樞)의 제도 또한 임금의 옷부터 그렇게 하였으니, 하물며 군하(郡下)들의 옷이야 말할 것이 있겠는가? 이렇게 복구(復舊)하는 때를 당하여 더욱 성헌(成憲)을 준수해야 한다. 병판과 여러 신하들은 각기 모쪼록 척념(惕念)하라.”

하였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26

  [실록] 정조 036 16/12/10(갑술) / 태복시가 올해 목장에서 기르는 말의 수를 올리다

2005/12/07

6338

25

  [실록] 적병이 충주에 침입하여 신입이 전사하다

2006/06/25

6334

24

  [실록] 꿩을 구워먹다.

2006/06/25

6320

23

  [실록] 기예 명칭 통일

2006/06/25

6305

22

  [중국] 馬明達 교수의 歷史上中、日、朝劍刀武藝交流考 [1]

2006/03/13

6302

21

  [실록] 예조에서 무거 전시 신정의를 아뢰다

2005/12/11

6298

20

  [2005 실학축전] 북 정리(1차수정)

북_월도_정리[1].hwp

2005/09/04

6294

19

  [실록] 문무 전경의 중요성에 대해 하교하다

2006/06/25

6286

  [실록] 각지

2006/07/04

6271

17

  [일본 kendo] 劍道的心訣

2006/04/20

6253

16

  [연표] 장용영 관련 연표

2011/08/05

6235

15

  [실록] 정조 050 22/12/17(병오) / 사복시가 각 도의 목장에서 기르고 있는 말의 숫자를 아뢰다

2005/12/07

6221

14

  [수비록] 論王宗岳十三勢

2006/04/06

6217

13

  [실록] 장용청 설치 연혁

2009/07/18

6207

12

  [원문] 飾樣甲 문제

2011/10/04

6166

11

  [실록] 선조 124 33/04/14(정해) / 중국군으로부터 목봉과 권법을 배워 익히도록 당부하다

2005/12/06

6164

10

  [실록] 순조 004 02/01/20(임진) / 장용영을 폐지할 것을 명하다

2005/12/06

6149

9

  [2005 실학축전] 설장고 정리

설장고_쌍검_정리.hwp

2005/09/04

6144

 

 

[1][2][3][4][5][6] 7 [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