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소식] <병서, 조선을 말하다> 2018년 '세종도서' 선정

 이름 : 

(2018-12-21 15:49:56, 250회 읽음)

 파일 1 : S사본__병서조선을말하다_입체.jpg (226.3 KB, 1회 전송됨)

 링크 1 : https://m.blog.naver.com/personnidea/221262740116


2018년 세종도서 선정!

연말에 기쁜 소식 하나 전합니다.
제가 올해 쓴 <병서, 조선을 말하다-인물과 사상사>가 2018년 문광부 추천 도서인 '세종도서'  교양 역사 부문에 선정되었습니다.

많이 부족한 실력이지만, 심사위원분들께서 잘 살펴 주셔서 고맙습니다.
아직 책을 만나시지 못한 분이 계시면 지금 서점에서 찾아 보시길 부탁드립다.  인문학 서적들의 경우 초판을 넘기기도 어려운 현실입니다. 글을 쓰면 쓸수록, 책을 출판하면 할수록 적자를 벗어나지 못하는 암울한 출판계의 현실입니다.

그 책도 출판까지 하면 3년 반의 시간이 소요되었습니다. 제 공부가 부족하니 더 열심히 공부하라는 가르침으로 새기겠습니다.

그렇게 한 해가 갑니다.
그렇게 또 하루 멀어져 갑니다.

다음 책은 내년 3월 출판 예정입니다. 그 책도 많이 사랑해 주시길...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공지

  [신문] 문화사·전쟁사·무예사를 아우르는 수준 높은 역사서 ‘병서, 조선을 말하다’

2018/04/26

709

공지

  [신문] 문화일보-검법 수련·관광상품 연구·무예史 박사까지…무예에 빠져 산 24년

2018/04/14

758

공지

  [신문] 부드럽게 흐르는 강한 힘 무예 -국방일보

2017/05/23

1088

공지

  [신문]무예 인문학 "삶·철학 담긴 한국 무예, 인간에게 다가가는..."

2017/05/12

1266

공지

  [신문] 적을 베는 무술은 잊어라, 전통무예는 마음을 닦는 수련

2016/08/30

1912

공지

  [신문] 담력 큰 병사가 사용한 무기 ‘당파’를 아시나요

2016/07/16

1884

공지

  [신문] '조선왕조 500년의 힘! <조선후기 기병전술과 마상무예>

2013/04/17

4072

공지

  [신문] 종이갑옷 입고 화살·조총에 맞선 이름모를 그들...

2009/04/03

7316

공지

  [신문] 소외된 武, 누군가 미쳐야 밝힐 수 있죠 <조선무사>

2009/04/03

6611

공지

  [잡지] 몸과 마음이 하나가 되는 예술 '무예' <최형국 단장>

2008/06/27

22481

공지

  [서평] 조선시대 이야기를 맛깔나게 풀어낸 <친절한 조선사>

2008/01/21

7787

476

   [블로그] <수원의 재발견> 무예인 최형국 4편-"무예 인문학의 도시, 수원 그리고 화성"

4_1_무예攝문嗚猩_迅梧국.jpg

2019/05/02

70

475

  [블로그] <수원의 재발견> 무예인 최형국 3편-"무예24기와 함께 하는 사람들"

img_6148.jpg

2019/05/02

69

474

  [블로그] <수원의 재발견> 무예인 최형국 2편-"미쳐야 미친다"

2_2_2005년_몽골_마상무예_盛囚畏룔_(1).jpg

2019/04/12

114

473

  [블로그] <수원의 재발견> 무예인 최형국 1편- 촌놈, 칼을 잡다!

1_3_1999년_誠所썬대盛言무예盛_리豫렛.jpg

2019/04/05

126

472

  [블로그] <수원의 재발견> 공지- 무예인 최형국

4월獒_曄囚.jpg_복사.jpg

2019/04/05

120

471

  [시안] 최종 - <조선후기 무예사 연구>

迅瀟.jpg

2019/02/12

203

470

  [인터뷰] 전통문화포털 - 한국전통무예연구소 최형국

kakaotalk_20190128_180248842.jpg

2019/01/29

190

 

 

1 [2][3][4][5][6][7][8][9][10]..[2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9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