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신문] [신간│병서, 조선을 말하다] 조선사를 꿰뚫는 키워드 '병서'

 이름 : 

(2018-04-23 21:09:04, 865회 읽음)

 링크 1 : http://www.naeil.com/news_view/?id_art=273488

[내일신문]

[신간│병서, 조선을 말하다] 조선사를 꿰뚫는 키워드 '병서'
2018-04-20 10:15:17 게재

최형국 지음 / 인물과사상사 / 1만6000원
현대인들은 조선을 전통을 중시한 보수적인 나라로 생각한다. 하지만 조선은 생각보다 유연한 나라였다. 임진왜란 이후 간행된 병서들을 살펴보면 중국의 신식 무기와 전술, 왜검 등 일본 무기까지 필요하다면 왕이 나서서 적극적으로 받아들였다.

임진왜란은 조선 사회를 뿌리부터 뒤흔든 대형 사건이었다. 일본의 침략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던 데는 여러 이유가 있다. 조선 초기 주적은 북방 여진족이었다. 모든 군대 시스템이 여진족을 대비하는 데 맞추어져 있었다. 조선군의 주요 전술도 소규모 전투 중심이라 대규모·장기간 전쟁에는 알맞지 않았다. 게다가 조선은 화약 기술이 상당히 발달했는데도 기술이 유출될 것을 우려해 조총 등 화약무기 활용에는 소극적이었다. 일본군은 조총 부대를 선두에 세워 선제 사격을 가한 뒤, 단병접전을 펼치는 전술로 쉽게 승기를 잡았다. 조선에 파병되었던 명의 원군도 전술 차이를 극복하지 못하고 패퇴했다. 임진왜란의 흐름은 근접전에 능한 절강보병(浙江步兵)을 동원한 조명연합군의 평양성 탈환 전투부터 바뀌기 시작했다. 절강병법이 일본군에 대항하는 데 효과적이라는 게 입증되자 조선은 중국 명장 척계광이 쓴 '기효신서'를 받아들여 '무예제보' '무예제보번역속집' '병학지남' 등의 병서를 편찬했다.

병서는 말 그대로 군대에 관한 책이다. 역사는 평화롭게 흐르지 않는다. '병서, 조선을 말하다'는 조선 건국부터 임진왜란과 병자호란, 정조의 개혁 정치, 쇄국과 문호 개방 등 조선 500년을 훑으며 굵직한 사건들과 조선 내외의 정치·사회 변화의 맥을 짚어보고, 시대에 발맞추어 등장한 병서들을 소개한다.

저자는 조선시대 주요 병서를 소개하고, 병서에 반영된 조선의 모습을 생생하게 읽어낸다. 저자는 책에서 "전통 시대 병서에는 가장 사실적인 과거와 현재, 미래가 오롯이 담겨 있다"면서 "조선시대 병서는 당대의 삶을 가장 충실하게 이해하는 또 하나의 방법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장세풍 기자 spjang@naeil.com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448

  [뉴스] [MBN이 본 신간] '병서, 조선을 말하다' 외

2018/04/27

1080

447

  [신문] 병서 조선을 말하다

2018/04/24

1035

446

  [신문] 정도전부터 흥선대원군까지 兵書로 본 조선

2018/04/24

1077

445

  [신문] ▲ 병서, 조선을 말하다 = 최형국 지음.

2018/04/23

1078

444

  [신문] 여진족 제압한 기마병… 왜군엔 통하지 않은 까닭

2018/04/23

1101

  [신문] [신간│병서, 조선을 말하다] 조선사를 꿰뚫는 키워드 '병서'

2018/04/23

865

442

  [시범] 수원 광교박물관 찾아가는 무예공연

다운로드.jpg

2018/04/23

923

441

  [특강] '조선시대 무예서와 무예' 주제, 18일부터 6월 27일까지 매주 수요일

s2.jpg

2018/04/18

1056

440

  [기사] "병서는 단순한 전투교범 아닌 외교적 시대상 보여주는 귀중한 사료"

2018/04/14

901

439

  [공지] 2018 무예24기 상설시범 개막공연!!

kakaotalk_20180409_185405478.jpg

2018/04/09

897

438

  <특강 소식> "무예 속의 몸, 그리고 인문학"

kakaotalk_20180402_191238509.jpg

2018/04/03

1154

437

  [기사] 한겨레신문- 몸으로, 칼로, 말(馬)로 조선의 무사 부활

han_s.jpg

2018/03/21

1003

436

  [학회] 2018년 한국중앙사학회 동계 워크샵 안내

2018/02/20

983

435

  [팟캐스트] (현상필의 당신 곁에 인문학) 최형국 - 무예인문학

2018/01/29

1150

434

  [공저] 수원의 별별거리

1.jpg

2018/01/25

1062

433

  [기사] '무예는 몸짓으로 그리는 한편의 시'

201801_1.jpg

2018/01/11

1308

432

  [동계 정기휴연] 수원 화성행궁 무예24기시 상설시범

26220176_843165849196461_4037328732568406293_n.jpg

2018/01/08

1087

431

  [기사] <무예도보통지>의 무예24기로 남북이 하나 되는 꿈을 꾼다

2017/12/05

1109

 

 

[1][2][3] 4 [5][6][7][8][9][10]..[2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