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신문] 여진족 제압한 기마병… 왜군엔 통하지 않은 까닭

 이름 : 

(2018-04-23 21:10:20, 1100회 읽음)

 링크 1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20/2018042003123.html

[조선일보]

여진족 제압한 기마병… 왜군엔 통하지 않은 까닭
이한수 기자

입력 : 2018.04.21 03:02
'병서, 조선을 말하다'
병서, 조선을 말하다|최형국 지음|인물과사상사|360쪽|1만6000원

1592년 4월 13일 부산 가덕도에서 봉수가 올랐다. "왜선 90여 척이 부산포로 향하고 있다"는 보고였다. 조선 조정은 가끔 있었던 국지적 도발로 오판했다. 조선군은 속절없이 무너졌다. 신립은 충주 탄금대에서 배수진을 치고 기병전을 펼쳤다. 북방 여진족에게는 통했던 전술이다. 그러나 조총 사격에 이어 근접 백병전을 펼치는 일본군에는 취약했다.

조선군은 명군의 '절강병법'을 받아들인다. 왜검보다 길고 무거운 장도(長刀)를 든 12명 보병 부대가 한 쌍의 원앙처럼 서로 의지해 전투를 펼치는 전술이다. 명군은 평양 탈환 전투에서 원앙진법으로 일본군을 제압했다. 이 전법은 명 장수 척계광이 쓴 '기효신서'를 바탕으로 했다. 조선은 이후 화약 무기를 체계화한 '신기비결'을 편찬한다. 조총을 받아들이고 대포를 이용하는 전술을 담았다.

병서(兵書)를 통해 조선 500년 역사를 서술한다. 정도전이 쓴 '진법', 세종 시대 편찬한 전쟁 역사서 '역대병요', 병자호란 후 군사 지침으로 삼은 '연기신편', 정조시대 군사 교범 '병학지남', 대한제국 훈련 교범 '보병조전' 등을 아우르며 전쟁과 혼란으로 가득한 조선 시대 통사를 썼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8/04/20/2018042003123.html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448

  [뉴스] [MBN이 본 신간] '병서, 조선을 말하다' 외

2018/04/27

1080

447

  [신문] 병서 조선을 말하다

2018/04/24

1035

446

  [신문] 정도전부터 흥선대원군까지 兵書로 본 조선

2018/04/24

1077

445

  [신문] ▲ 병서, 조선을 말하다 = 최형국 지음.

2018/04/23

1078

  [신문] 여진족 제압한 기마병… 왜군엔 통하지 않은 까닭

2018/04/23

1100

443

  [신문] [신간│병서, 조선을 말하다] 조선사를 꿰뚫는 키워드 '병서'

2018/04/23

865

442

  [시범] 수원 광교박물관 찾아가는 무예공연

다운로드.jpg

2018/04/23

923

441

  [특강] '조선시대 무예서와 무예' 주제, 18일부터 6월 27일까지 매주 수요일

s2.jpg

2018/04/18

1056

440

  [기사] "병서는 단순한 전투교범 아닌 외교적 시대상 보여주는 귀중한 사료"

2018/04/14

901

439

  [공지] 2018 무예24기 상설시범 개막공연!!

kakaotalk_20180409_185405478.jpg

2018/04/09

897

438

  <특강 소식> "무예 속의 몸, 그리고 인문학"

kakaotalk_20180402_191238509.jpg

2018/04/03

1154

437

  [기사] 한겨레신문- 몸으로, 칼로, 말(馬)로 조선의 무사 부활

han_s.jpg

2018/03/21

1003

436

  [학회] 2018년 한국중앙사학회 동계 워크샵 안내

2018/02/20

983

435

  [팟캐스트] (현상필의 당신 곁에 인문학) 최형국 - 무예인문학

2018/01/29

1150

434

  [공저] 수원의 별별거리

1.jpg

2018/01/25

1062

433

  [기사] '무예는 몸짓으로 그리는 한편의 시'

201801_1.jpg

2018/01/11

1308

432

  [동계 정기휴연] 수원 화성행궁 무예24기시 상설시범

26220176_843165849196461_4037328732568406293_n.jpg

2018/01/08

1087

431

  [기사] <무예도보통지>의 무예24기로 남북이 하나 되는 꿈을 꾼다

2017/12/05

1109

 

 

[1][2][3] 4 [5][6][7][8][9][10]..[28]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