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신문] 부드럽게 흐르는 강한 힘 무예 -국방일보

 이름 : 

(2017-05-23 10:46:11, 4559회 읽음)

 파일 1 : Screenshot_2017_05_16_21_27_06_1.jpg (1.27 MB, 9회 전송됨)

 링크 1 : http://kookbang.dema.mil.kr/kookbangWeb/view.do?parent_no=4&bbs_id=BBSMSTR_000000000125&ntt_writ_date=20170517


[국방일보]

부드럽게 흐르는 강한 힘 무예
무예 인문학/최형국 지음/ 인물과 사상사 펴냄 <2017. 05. 16   16:58 입력>

군사력의 상징인 동시에

유희이기도 한 ‘무예’

바늘 하나로 적장을 잡고

의외로 튼튼했던 종이 갑옷 등

전통 무예에 담긴

역사와 문화 그리고 철학 담아

저자가 검무를 시연하는 모습. 인물과사상사 제공

격투 게임 ‘스트리트 파이터’나 무협지·무협만화의 영향 때문일까? 남자라면 누구나 마음 한쪽에 ‘무예’에 대한 ‘로망’을 품고 있기 마련이다. 강력한 장풍이나 화려한 검법으로 강호를 평정하고 미인을 얻는 그런 꿈 말이다. 이런 로망 수준에 머물던 무예를 학문의 차원으로 끌어올린 책 『무예의 인문학』이 새롭게 출간됐다.


저자는 지난 2013년부터 1년여간 본지에 기획시리즈 ‘사극 속 군대 이야기-오류와 진실’을 연재했던 최형국 한국전통무예연구소장. 수원시립공연단 무예24기 시범단 상임 연출로 활동하며 직접 활 쏘고 말 타며 무예를 수련하는 동시에 무예사 연구로 박사학위까지 받은 저자는 전통 무예에 담긴 역사와 문화, 철학을 한 권의 책에 집약해 보여준다.

책은 크게 1부 ‘무예에 담긴 인문학’, 2부 ‘몸으로 읽는 인문학’으로 나뉜다. 1부가 우리 전통 무예의 역사를 소개하는 데 중점을 뒀다면 2부는 수십 년간 무예를 연마하며 저자가 체득한 철학을 중심으로 전개된다.

저자는 무예를 ‘몸으로 표현하는 예술’로 정의한다. 전쟁과 권력 강화를 위한 군사력으로 발전하는 한편 축제 현장에서 유희 수단으로 활용되는 등 예술로서의 측면도 심심찮게 엿볼 수 있어서다.

무예의 예술성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것이 검무. 혜원 신윤복의 작품 ‘쌍검대무’에서는 검무를 추는 무녀가 등장하는데, 저자는 치맛자락이 휘날리는 모습으로 미뤄 『무예도보통지』의 쌍검법 중 초퇴방적세로 분석하기도 한다. 또 조선 후기에 총 쏘는 것도 무예로 간주했던 이유, 의외로 튼튼했던 종이 갑옷, 바늘 하나로 적장을 잡은 이야기 등 우리가 몰랐던 옛 무예·전쟁 이야기 역시 접할 수 있다.

무협지나 격투 게임을 통해 우리가 갖게 된 고정관념을 깨는 얘기도 자주 등장한다. ‘진짜 필살기는 단순함에서 나온다’는 소제목의 글이 대표적인 예. 저자는 실제 무예에서는 게임이나 무협지의 화려한 공격법이 통하지 않는다고 잘라 말한다. 오히려 쉼 없이 익혔던 단순한 기술이 필살기로 활용된다고. 동작이 크거나 화려하면 그만큼 방어력도 떨어지기 때문이다. 2부를 채운 대부분 글에는 화려함과 눈앞의 성과에 급급한 현대의 삶에서 한 발짝 떨어져 무예를 통해 본질에 충실한 삶을 추구하는 저자의 철학이 잘 드러난다.

저자는 머리말을 통해 “인간을 잘 알아야 무예의 본질을 깨달을 수 있고, 인간들이 모인 전투 집합체인 군대를 온전하게 운영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457

  <특강 소식> "무예 속의 몸, 그리고 인문학"

kakaotalk_20180402_191238509.jpg

2018/04/03

3310

456

  [기사] 한겨레신문- 몸으로, 칼로, 말(馬)로 조선의 무사 부활

han_s.jpg

2018/03/21

3887

455

  [학회] 2018년 한국중앙사학회 동계 워크샵 안내

2018/02/20

3128

454

  [팟캐스트] (현상필의 당신 곁에 인문학) 최형국 - 무예인문학

2018/01/29

3743

453

  [공저] 수원의 별별거리

1.jpg

2018/01/25

3299

452

  [기사] '무예는 몸짓으로 그리는 한편의 시'

201801_1.jpg

2018/01/11

3791

451

  [동계 정기휴연] 수원 화성행궁 무예24기시 상설시범

26220176_843165849196461_4037328732568406293_n.jpg

2018/01/08

3326

450

  [기사] <무예도보통지>의 무예24기로 남북이 하나 되는 꿈을 꾼다

2017/12/05

3612

449

  [학술대회] 2017 규장각 창립기념 학술대회 발표

screenshot_2017_10_23_12_59_46_1.jpg

2017/11/07

3952

448

  [학회] 2017 전국역사학대회

kakaotalk_20171012_145455123.jpg

2017/10/12

3819

447

  [수원 화성문화제] 조선시대 야간군사훈련 '야조'

2017/09/15

3790

446

  [시범] 무예24기 마상무예 특별시범

horsebackmartialart.jpg

2017/09/07

4277

445

  [블로그] 인문독서아카데미 "무예 인문학 특강"

惹기변瑥_1.jpg

2017/06/29

4145

444

  [신문] “국궁은 숟가락질 같은 전통 몸 문화… 배우는 일 특별하게 여기지 않아야”

kakaotalk_20170702_161318091.jpg

2017/06/19

4084

443

  [신문] [인터뷰]최형국 수원시립공연단 연출-조선시대 무과시험 재현 '무예 박사님'

경攝20170619.jpg

2017/06/19

4052

442

  [공지] <무예 뮤지컬> 관무재(觀武才), 조선의 무예를 지켜보다.

15_1.jpg

2017/06/12

3689

441

  [신문] 무예24기 현충일 기념 마상무예 특별공연

2017/06/12

4148

440

  [특강] 칼날 위의 인문학-<무예, 몸으로 생각하며 생존의 철학...>

兒날鋤暹攝문嗚誓용.gif

2017/05/26

4339

 

 

[1][2][3][4][5][6][7][8] 9 [10]..[34]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