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장작불

 이름 : 

(2020-10-04 23:04:31, 643회 읽음)


장작불.

참 좋아했던 노래 하나.
학부시절 동아리방에서
통키타 하나로 목이 터져라 불렀던 노래입니다.
...
우리가 산다는 건 장작불 같은 거야
먼저 불탄 토막은 불씨가 되고
빨리 불붙은 장작은 밑불이 되고
늦게 붙은 놈은 마른 놈 곁에
젖은 놈은 나중에 던져져
마침내 활활 타는 장작불 같은 거야

우리가 산다는 건 장작불 같은 거야
장작 몇 개로는 불꽃을 만들지 못해
여러 놈이 엉켜 붙지 않으면
절대 불꽃을 피우지 못해
몸을 맞대어야 세게 타오르지
마침내 활활 타올라 쇳덩이를 녹이지
...
저는 그냥 밑불이 되는 것으로 족합니다.
선생님이 주신 불씨를 되살려
부족한 실력이고 조금은 지치기도 하지만,
작은 밑불이라도 될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추석 연휴가 끝나면 통지 번역 편집 작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됩니다.

무예24기를 가지고,
한걸음씩...
한결같이...

무예로 세상을 읽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글쓴이

날짜/읽음/정보

공지

  

  -프로필 사진-

2011-08-26 17:17:29
읽음:4944

352

  

박물관이 살아있다.

1440 x 844 pixels
2021-03-22 17:18:07
읽음:96

351

  

2021 무예24기 개막시범

957 x 1440 pixels
2021-03-02 17:13:40
읽음:168

350

  

아름다운 전시

4096 x 4096 pixels
2021-01-27 11:47:07
읽음:284

349

  

2021, 나의 길을 간다고...

1728 x 2592 pixels
2021-01-01 11:46:25
읽음:445

348

  

바탕화면

5760 x 3840 pixels
2020-12-19 20:25:24
읽음:435

347

  

웃습니다.

5760 x 3840 pixels
2020-12-11 21:01:55
읽음:458

346

  

고맙네

3024 x 4032 pixels
2020-12-05 22:20:36
읽음:428

345

  

거친 삶...

1614 x 651 pixels
2020-11-30 15:53:03
읽음:393

344

  

한양을 지켜라!

2423 x 3427 pixels
2020-11-21 13:43:12
읽음:412

343

  

뒤돌아 보기

3096 x 1944 pixels
2020-10-27 22:55:45
읽음:566

342

  

그림자

2836 x 4032 pixels
2020-10-27 20:36:25
읽음:498

341

  

만천명월주인옹

1082 x 2127 pixels
2020-10-16 22:05:08
읽음:633

340

  

제주의 기억

1330 x 2055 pixels
2020-10-06 23:33:07
읽음:718

  

장작불

1264 x 2015 pixels
2020-10-04 23:04:31
읽음:643

338

  

칼과 책

3024 x 4032 pixels
2020-09-27 21:05:15
읽음:690

337

  

코로나19의 시대

692 x 960 pixels
2020-09-09 18:11:01
읽음:819

336

  

<통지> 번역 탈고!

720 x 960 pixels
2020-09-08 00:01:44
읽음:780

 

 

1 [2][3][4][5][6][7][8][9][10]..[20]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