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장작불

 이름 : 

(2020-10-04 23:04:31, 2168회 읽음)


장작불.

참 좋아했던 노래 하나.
학부시절 동아리방에서
통키타 하나로 목이 터져라 불렀던 노래입니다.
...
우리가 산다는 건 장작불 같은 거야
먼저 불탄 토막은 불씨가 되고
빨리 불붙은 장작은 밑불이 되고
늦게 붙은 놈은 마른 놈 곁에
젖은 놈은 나중에 던져져
마침내 활활 타는 장작불 같은 거야

우리가 산다는 건 장작불 같은 거야
장작 몇 개로는 불꽃을 만들지 못해
여러 놈이 엉켜 붙지 않으면
절대 불꽃을 피우지 못해
몸을 맞대어야 세게 타오르지
마침내 활활 타올라 쇳덩이를 녹이지
...
저는 그냥 밑불이 되는 것으로 족합니다.
선생님이 주신 불씨를 되살려
부족한 실력이고 조금은 지치기도 하지만,
작은 밑불이라도 될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추석 연휴가 끝나면 통지 번역 편집 작업이 본격적으로 진행됩니다.

무예24기를 가지고,
한걸음씩...
한결같이...

무예로 세상을 읽습니다.



번호

이미지

제목/글쓴이

날짜/읽음/정보

342

  

뒤돌아 보기

3096 x 1944 pixels
2020-10-27 22:55:45
읽음:1948

341

  

그림자

2836 x 4032 pixels
2020-10-27 20:36:25
읽음:1814

340

  

만천명월주인옹

1082 x 2127 pixels
2020-10-16 22:05:08
읽음:2180

339

  

제주의 기억

1330 x 2055 pixels
2020-10-06 23:33:07
읽음:2083

  

장작불

1264 x 2015 pixels
2020-10-04 23:04:31
읽음:2168

337

  

칼과 책

3024 x 4032 pixels
2020-09-27 21:05:15
읽음:2034

336

  

코로나19의 시대

692 x 960 pixels
2020-09-09 18:11:01
읽음:2232

335

  

<통지> 번역 탈고!

720 x 960 pixels
2020-09-08 00:01:44
읽음:2183

334

  

하늘 담은 검

697 x 960 pixels
2020-09-04 13:59:02
읽음:2172

333

  

무예도보통지 번역 원칙!

694 x 960 pixels
2020-08-24 11:30:04
읽음:2212

332

  

섬돌

3024 x 4032 pixels
2020-08-23 10:17:49
읽음:2033

331

  


1386 x 2015 pixels
2020-07-19 12:27:10
읽음:2099

330

  

열권의 책!

720 x 960 pixels
2020-03-29 12:26:44
읽음:2704

329

  

[책] 제국의 몸, 식민의 무예

720 x 960 pixels
2020-03-06 15:57:43
읽음:2779

328

  

참 멍청한 공부법

714 x 960 pixels
2020-02-08 18:41:23
읽음:3042

327

  

편전 발시

960 x 960 pixels
2019-12-08 12:59:27
읽음:3460

326

  

가을 풍경

6509 x 1678 pixels
2019-10-18 20:44:27
읽음:3225

325

  

2019년 수원 화성문화제 폐막연 야조!!

4949 x 3299 pixels
2019-10-15 20:46:18
읽음:2948

 

 

[1][2] 3 [4][5][6][7][8][9][10]..[21]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3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