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밤이 깊으면 새벽이...

 이름 : 

(2010-01-04 20:31:46, 5605회 읽음)


칼과 함께 걸어온지 이제 17년이 됩니다.

지독하게 어두운 한국무예계의 현실 속에서 오직 무예 하나로 또 다른 세상을 펼칠 수 있다는 믿음으로 여기까지 왔습니다.

다른 예술영역과 만나 새로운 무예작품을 실험하는 일...

풍물굿과 만남,

무용과의 만남,

째즈와의 만남.

다른 학문영역과 만나 무예를 대중화하고 더 깊이있게 다가서는 일...

경영학과의 만남,

체육학과의 만남,

역사학과의 만남.

다른 나라와 만나 무예를 새로운 각도로 들여다 보는 일...

몽골초원에서의 마상무예,

일본학회에서의 왜검법과 일본 고류검법의 비교,

중국여행에서의 노사님들과의 만남.

그렇게 길을 걸어 왔습니다.

이제는 이 모든 것들을 한 문파에서만 진행할 것이 아니라, 무예를 익히는 대한민국의 모든 분들과 함께 걷고 싶습니다.

함께 가면 외롭지 않을 것입니다.

밤이 깊으면 깊을수록 새벽은 가까이에 있습니다. 어두운 현실에, 각박한 세상살이지만 함께 가실 분들은 언제든지 연락하시길...

-한국전통무예연구소-

http://www.flickr.com/photos/derekwin/

아산낭자

 (2010-01-21 08:52:24)

언제든지 사범님들과 함께 가겠습니다. 그 길이 지옥불일지라도^^



번호

이미지

제목/글쓴이

날짜/읽음/정보

194

  

칼이 한번 번뜩인다.

579 x 780 pixels
2011-07-12 16:58:57
읽음:4797

193

  

[해변승마] 달려라.

780 x 498 pixels
2011-07-11 14:11:47
읽음:4519

192

  

[그림] 윤서의 그림 -해적선-

780 x 481 pixels
2011-07-05 22:34:36
읽음:5080

191

  

솟대처럼...

780 x 484 pixels
2011-01-30 15:44:37
읽음:4999

190

  

큰 칼 들고...

800 x 640 pixels
2010-12-13 13:33:13
읽음:5535

189

  

오직 그 웃음 영원히

800 x 532 pixels
2010-12-09 00:31:51
읽음:5125

188

  

한 번만 더 날자꾸나

1024 x 665 pixels
2010-10-15 22:03:07
읽음:5514

187

  

해변 승마

600 x 865 pixels
2010-09-29 22:10:59
읽음:5219

186

  

百尺竿頭

600 x 997 pixels
2010-09-24 23:56:10
읽음:5295

185

  

사람, 몸 그리고 말...

1166 x 791 pixels
2010-09-07 13:17:26
읽음:5257

184

  

흑백사진

2344 x 1512 pixels
2010-08-22 21:12:04
읽음:5320

183

  

櫛風沐雨

600 x 900 pixels
2010-08-09 12:24:54
읽음:5470

182

  

화성에 핀 해바라기

600 x 865 pixels
2010-07-20 18:26:33
읽음:5042

181

  

30개월...

600 x 859 pixels
2010-06-27 16:05:59
읽음:5425

180

  

虎視牛行

683 x 1024 pixels
2010-06-07 14:13:02
읽음:5170

179

  

새벽... 칼을 뽑다.

1024 x 1390 pixels
2010-06-04 22:41:18
읽음:5631

178

  

콧구멍 세개 ^^ [1]

550 x 762 pixels
2010-05-10 23:08:31
읽음:5260

177

  

신화가 숨쉬는 곳 [1]

1024 x 613 pixels
2010-05-10 22:58:31
읽음:5045

 

 

[1][2][3][4][5][6][7][8] 9 [10]..[19]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