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무예, 무술, 무도의 차이

 이름 : 최형국

(2003-12-19 11:48:34, 8487회 읽음)


무예, 무술, 무도의 차이


그럼 시작해 보겠습니다..



무예,무술의 의미는 본원적으로 무기를 다루는 기술이라고 한정됩니다.

그러나 무기를 다루는 기술을 익히기 위하여 맨몸(공수)을 수련하는 것 또한 무예, 무술이라 볼 수 있습니다. 조금 어렵게 말하면 무적 기술체제를 무예 혹은 무술이라 합니다.

그리고 우리나라에서는 무술보다는 가능하면 무예라고 사용하는 것이 옳은 표현이라고 봅니다.

왜냐하면 현재까지 전해지는 서적을 보면 '무예'라는 말이 주를 이루지요.

그 이유는 우리나라의 역사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문(文)과 무(武)는 국가를 이루고 통치하는데 가장 중요한 역할을 담당합니다. 그래서 그것의 표현을 문예(文藝), 무예(武藝)라 표현을 하였죠.

물론 국가경영에 있어서 잡(雜)도 중요합니다. 그러나 문과 무와는 다르게 잡은 잡기(雜技), 잡술(雜術)이라 표현하였죠.

조선의 역사에서 흔히 말하기를 문존무비라 표현을 합니다.

그러나 이러한 표현의 한계를 정확히 짚어야 합니다. 조선이란 국가는 분명 武 보다는 文을 더 중요시 하였습니다. 그러나 雜 보다는 분명히 더 높은 위치에 武를 두고 있습니다.



조선의 과거를 살펴보면 크게 문과, 무과, 잡과로 나뉘어져 있지요.

양반이라는 명칭이 이러한 과거를 통해 올라온 사람중 문반과 무반 이 둘을 말하는 것으로 사용되었습니다.  물론 잡과를 응시한 자들은 양반이 아니죠.



이러한 자료를 살펴본다면 무예라는 표현이 무술이라는 표현보다는 옳다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무술이라는 것은 쉽게 생각하면 중국식의 개념이라고 보는 것이 좋을듯 하군요.



자!~ 그러면 武道라는 표현을 살펴 볼까요.

우선은 많은 사람들이 '道'라는 글자에 현혹되어 가장 깊이 있는 것이다라고 생각해 버리기가 쉽습니다.  道라는 것의 그 역사적 출처를 살펴보면 그리 좋아 하실 말은 아닙니다.



'道'라는 표현은 명확히 일본에서 새롭게 만들어진 개념입니다.

여기서 '道'가 표현하는 것은 메이지유신 이후의 평화의 마음, 평등의 마음, 폭력이 아닌 건강 지향으로 개념으로 도라는 것이 사용됩니다.

즉, 19세기 일본은 개화기를 맞으면서 명치유신을 단행합니다. 그리고 이때 도라는 새로운 개념을 모든 것에 사용하기 시작합니다.

왜냐하면 명치유신 이전 막부의 냄새를 제거하고 새로이 태어난 국가의 모든 내용을 신문물적 내용과 형식으로 채우려 하죠.

여기서 武道라는 말이 새로이 탄생하게 된것입니다. 이후 유술이 유도(柔道)가 되었고, 검술이 검도(劍道)로 변형되었습니다. 명치유신 이전의 자료에는 道라는 것이 보이지 않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차를 마시는 다도 또한 이때 새롭게 만들어지게 되는 개념이라고 볼 수 있지요.

즉, 엄밀하게 말하면 道라는 것은 일본에서 만들어 졌으며, 그 의미성 또한 일본의 역사적 배경을 가지고 탄생한 새로운 것이라는 것이죠.

이러한 이유로 해방이후 만들어진 우리나라의 무예들의 명칭은 거의 전부 '도'를 붙이고 다닙니다. 태권도, 합기도, 공권도 등등.  



혹자들은 武를 이루는 과정으로 무술-->무예-->무도의 순으로 발전한다 라고도 말하는데, 이것은 앞서 제가 설명한 것으로 본다면 다소 어폐가 있지요.



분명, 우리는 분명 우리의 소중한 '무예(武藝)'라는 이름이 있습니다.

선조들이 예로써 칭송하던 우리의 소중한 문화 유산입니다.

가능하면 이 '무예'라는 이름과 표현이 더 넓게 사용 될 수 있길 기원합니다.

.



=2003. 12.  24반무예 푸른깨비 최형국 씀=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공지

  [무예사 논문] 조선후기 기병의 마상무예 연구 -박사학위 논문(Ph.D)- The Study on Martial Arts on Horseback of the Cavalry in Late Joseon Era

2012/02/02

14940

148

  [도/검] 조선검과 일본검의 특징 [10]

2006/02/25

13424

147

  [무예24기] 조선의 전통무예가 되살아나다.

2006/03/24

10833

146

최형국

  [기사] MBC 1986 <임진왜란> vs KBS 2005  <불멸의 이순신>

2005/08/20

10817

145

최형국

  [기사] 드라마 <불멸의 이순신> 무예사 고증 '옥에 티'

2005/08/09

10790

144

  [국방부 전통의장대] 미니스커트보다 짧은 조선시대 갑옷?

2007/06/20

9867

143

최형국

  [영화평] 무예인의 눈으로 본 무예영화 청풍명월

2004/08/01

9712

142

  [무과] 조선 시대 무과 시험은 어땠을까

2008/04/22

9666

141

  [활] 중국은 창, 일본은 검... 조선하면 바로 '활'

2006/08/12

9436

140

  [기사] 조선시대 야간 군사 훈련 '야조'와의 만남

2005/10/02

9092

139

최형국

  [기본] 검 잡는 법

2003/07/27

9023

138

  [답글] 국궁 방식중 온깍지와 반깍지

2007/11/29

9017

137

최형국

  [영화] '혈의 누'를 통해 본 작은 역사이야기

2005/05/06

8878

136

  [조선의 화약무기] 조선 병졸은 추풍낙엽? 엉터리 사극은 그만

2006/09/13

8735

135

최형국

  [깨비의 몽골문화 답사기 3편] 몽골초원에서 펼쳐진 조선 무인의

2005/08/03

8698

최형국

  무예, 무술, 무도의 차이

2003/12/19

8487

133

최형국

  [몽골문화 답사기 7] 몽고마가 서양 말보다 전투력이 뛰어난 이유

2005/08/21

8463

132

  [기사] 조선 기병은 왜 사라졌을까?

2005/11/30

8279

 

 

1 [2][3][4][5][6][7][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