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서평] 일본의 무사도 -칼의 환상을 조심하라-

 이름 : 

(2009-03-26 15:19:04, 6211회 읽음)

 파일 1 : musado.jpg (175.9 KB, 166회 전송됨)


-일본의 무사도-  

                                                    -무예24기연구소장 최형국-
                                                   (중부일보, 서평, 2009. 3. 26)

<일본의 무사도> 新渡戶稻造(니토베 이나조, 양경미 역| 생각의나무, 2006)

일본은 어떤 나라인가? 과연 일본 국민들은 어떤 생각 속에서 살아왔고, 살아 가는가? 일본은 왜 자위대의 힘을 키우려 하는가? 이런 다양한 질문들에 대한 답을 얻기 위해서 가장 쉽고 편한 방법은 아마도 책읽기를 통한 이해일 것이다. 그 중에서도 일본 전통시대의 근간을 이루는 무사집단에 대한 이야기를 펼쳐 놓은 <일본의 무사도> - 1899發刊 新渡戶稻造(니토베 이나조)를 읽어 본다면 그들의 ‘武’에 대한 의식과 전쟁에 대한 개념을 좀 더 쉽게 이해 할 수 있을 것이다.

  특히 이 책의 저자인 니토베 이나조는 일본 5000엔 지폐 속의 인물로 등장할 정도로 일본 내에서는 최고의 지식인으로 추앙받는 인물이다. 그런데 그는 국제 연맹의 평화주의자라며 평화를 외치기도 하고, 반대편에서는 구한말에 조선을 ‘나약하고 죽어가는 나라’라고 폄하하면서 일본의 강제합병의 정당성을 세계에 알리던 군국주의자이기도 하다. 이러한 그의 일련의 활동을 살펴보면 <일본의 무사도>라는 책을 왜 썼는지 조금은 이해가 될 것이다.

그는 이 책을 통해서 당시 서양에 잘 알려지지 않은 일본의 무사도 정신을 일본만의 고귀한 정신적 산물로 승화시키려 했다. 그래서 무사도가 어디서부터 출발했고, 현재 일본인들에게 무사도란 어떤 의미로 받아 들여지고 있는가에 대한 설명까지 자세하게 펼쳐놓고 있다. 예를 들면 무사들이 국가나 주군에 대한 충의와 복종을 지상 최고의 과제로 삼아 그것을 명예라는 이름으로 재탄생시키는 과정 뿐만 아니라 불명예를 씻기 위한 자살의 방법인 할복을 예술적 미학의 단계까지 끌어 올리는 것들이 대표적이다. 특히 무사에게 칼(刀)이 갖는 의미를 극대화시켜 말 그대로 칼 하나로 일본 무사의 모든 것을 설명할 정도로 이 책에는 일본인들의 ‘武’에 대한 생각을 논리적으로 풀어내고 있다. 심지어 책을 몇 번 정도 심도 있게 읽어 보면 나도 모르게 그 논리에 푹 빠져 일본 무사도에 대한 동경과 환상이 자리 잡을 정도로 무서우리만큼 논리적인 책이다.  

이 책은 일본 무사도를 설명하는데에 있어 서양의 비슷한 사고 방식과 교묘히 비교 혹은 가치 전환시키는 논리전개를 사용하여 서양의 독자들을 매료시키기에 충분한 서술구조를 가지고 있다. 그래서 종국에는 일본무사들이 가졌던 무사도는 곧 그 자체가 삶의 과업이며, 어느 누구에게도 간섭이나 상처받지 말아야할 가장 고귀한 가치로 끌어 올리고 있다. 이런 가치판단의 흐름은 2차 세계대전시 일본의 자살폭격기인 ‘가미가제’의 정신적 주춧돌이 되고 있다. 당시 전쟁의 상대국이었던 미국인들은 국가을 위해 자신의 몸을 아무런 망설임 없이 던지는 일본 조종사들의 모습에 경악을 금치 못했으며, 이러한 무사도 정신을 이해하기 위해 이 책을 탐독하기도 했다.

그러나 앞서 언급한데로 <일본의 무사도>는 명확하게 일본의 무사도를 추앙하기 위해 쓰여진 책이다. 그러함에도 불구하고 이 책의 주 독자인 서양인들은 그것이 진실인양 모든 것을 받아 들여 소위 말하는 일본무사 ‘사무라이’에 대한 환상에 깊이 사로잡히게 된 것이다.(이 책은 미국에서 영어로 출판되었다) 그리하여 일본에 대한 생각은 독특한 무사의 나라이며, 이러한 전통이 이어져 2차 세계대전을 일으킬 정도의 강력한 군사력을 보유한 나라라고 생각하게 되었다. 이런 이유로 <킬빌>이나 <라스트 사무라이> 등 서양영화 속에 등장하는 일본무사는 추앙 받는 무사로, 그리고 그들의 정신인 무사도는 서양인들이 결코 흉내 낼 수 없는 일본의 고귀한 산물로 표현된 것이다. 특히 저자인 니토베 이나조는 앞서 언급한데로, 근대 일본을 이끈 지식인으로 존경받는 인물이며, 일본 우익단체의 표상과 같은 인물이라 대중들 또한 그의 무사도 정신에 대한 표현을 지극한 사실로 받아 들이고 있다. 심지어 우리나라에서도 그와 유사한 일본의 무사도 정신에 대한 막연한 환상이 팽배해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일본의 무사도>은 일본인이 일본의 정신적 기둥인 무사도 정신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1800년대 말에 쓴 책이다. 한국의 전통시대의 무인 혹은 무사의 상은 일제시대를 거치면서 완전히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져 버린지 오래다. 과연 우리는 전통시대의 무사의 정신 혹은 삶을 세계에 알리기 위해 어떤 작업을 해왔는지 반성해봐야 할 필요가 있다. 꽃피는 춘 삼월, 여기저기서 그윽한 매화꽃 내음이 온 강산을 휘감기는 말 그대로 봄날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전통적으로 매화꽃에 대한 관심이 깊었다. 엄혹한 겨울 차가운 눈 속을 헤짚고 피어나는 설중매의 향기는 세상 그 무엇보다도 향기롭게 여겼다. 아마도 이 꽃이 지면 곧이어 일본을 상징하는 벚꽃이 매화꽃 보다 더 만발하게 필 것이다. 그 벚꽃 아래를 지나며 그저 날리는 꽃잎에 취해 싱거운 웃음 하나 흘리기 보다는, 그 꽃에 담긴 일본의 상징성을 조금이라도 되새겨 보길 권한다.

벚꽃과 칼... 그리고 무사도 정신은 이미 일본을 대표하는 그들 문화의 상징체계다. <일본의 무사도>에는 그들 특유의 멋스럽고도 고귀한 미학이 담겨있다. 그러나 그 뒷면에는 칼날에 흐르는 잔인하고, 살벌한 피의 냄새가 늘 함께 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할 것이다.

                                                                                   

* 무단 전제 금지!


* 푸른깨비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0-05-16 19:03)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113

  [공개] 무예24기연구소 소장 군사관련 유물 -8- [조선 말기 안장]

1s_copy.jpg

2011/05/30

4864

112

  [공개] 무예24기연구소 소장 군사관련 유물 -7- [조선 후기 편곤]

k1.jpg

2011/04/29

6094

111

  [공개] 무예24기연구소 소장 군사관련 유물 -6- [병서 三略]

2_copy.jpg

2011/04/18

5178

110

  [공개] 무예24기연구소 소장 군사관련 유물 -5- [조선후기 卜鞍]

dsc_0002c.jpg

2011/04/11

4332

109

  [공개] 무예24기연구소 소장 군사관련 유물 -4- [병학지남 접철본]

3_1_copy.jpg

2011/04/05

4297

108

  [공개] 무예24기연구소 소장 군사관련 유물 -3- [무예도보신지]

4_copy.jpg

2011/04/01

4625

107

  [무예사 논문] 朝鮮後期 陣法 鴛鴦陣의 軍士武藝 特性

gunsa78.jpg

2011/03/21

4344

106

  [공개] 무예24기연구소 소장 군사관련 유물 -2- [병학지남]

1_copy.jpg

2011/03/14

4698

105

  [공개] 무예24기연구소 소장 군사관련 유물 -1- [기병용 안장]

6s_copy.jpg

2011/03/08

6274

104

  [군사사 논문] 19世紀 前半期 朝鮮 騎兵 弱化의 背景 硏究

2.jpg

2010/12/20

4793

103

  [무예사 논문] 朝鮮 正祖代 壯勇營 創設과 馬上武藝의 戰術的 特性

1_1.jpg

2010/12/20

4573

102

  [푸른깨비의 산성따라 걷기 3] 임란의 뼈아픈 실책, 고모산성

8_copy.jpg

2010/06/14

5994

  [서평] 일본의 무사도 -칼의 환상을 조심하라-

musado.jpg

2009/03/26

6211

100

  [기사] [바람에 빗질하고 빗물로 목욕하던 정조의 남자들]

2010/05/11

6168

99

  [푸른깨비의 산성따라 걷기 2] 강화도를 걷다

1_s.jpg

2010/03/15

5854

98

  [푸른깨비의 산성따라 걷기 1] 이성산성 및 남한산성

1_s.jpg

2010/02/10

5145

97

  [사극] 추노 推奴... 그리고 편전 片箭

py.jpg

2010/01/20

5282

96

  [옥의 티] 선덕여왕 48회 '미실이 겨눈 화살은 덕만에게 날아갈까?'

wal12.jpg

2009/11/04

6177

 

 

[1][2] 3 [4][5][6][7][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