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검법] 그 살벌한 마음

 이름 : 

(2005-12-07 23:43:07, 6584회 읽음)

《검법(劍法)》에 이르기를 ‘칼을 사용할 때에는 그 육체를 한덩어리로 결속시키고 담력과 용기를 단련시키기 때문에, 칼을 쓰는 자는 항상 살벌한 마음을 축적하게 되니 그 사람의 용기는 필시 보통 군사보다 배는 될 것이다.’-조선왕조 실록, 인조 6년(1628) 09/29(병술)-


; 조선왕조실록에 칼을 사용하는 마음을 기록한 내용입니다.

   칼을 사용할때는 단호한 마음 가짐이 중요합니다.
  
   실록에서는 '살벌한 마음'이라고 표현했습니다.

   그 살벌한 마음이 무엇인지 생각하고 검법을 연마 하십시오.

   오늘도 수련지도 하면서 수련생에게 이런 말을 했습니다.

   물론 성인수련생이었지요.

   "어금니 꽉깨 물고 독한 마음 먹고 칼을 써라"

   그리고 예전에는 이런 말을 한적이 있습니다.

  
   "내 눈앞에 부처가 있으면 부처를 베고, 내 눈앞에 예수가 있으면 예수를 베라"

   "그것이 칼이다"


   "칼은 본시 태생부터 누군가를 살하기 위해 만들어진 도구이다"

   "쓸데없이 살인검이니 활인검을 논하기 전에 네 몸, 네 칼부터 먼저 철저하게 만들어라"

   "벨 수 없으면, 살릴 수도 없다"

   "베고 안 베고는 네 칼이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네 마음이 결정하니 네 마음이 칼과 같도록 수련해라"  

   "그것이 검법이다"


   -푸른깨비 2005. 12. 7-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77

  [무예사 고증] <주몽>, 칼로 말 궁둥이 계속 때릴래?

2006/11/22

8261

76

  [기사-마상궁술] 사거리 문제

2006/10/20

7097

75

  [야조] 조선시대 야간군사훈련이 펼쳐진다.

2006/10/10

8336

74

  [마상무예] 잃어버린 대륙을 향하여... -마상무예 전지훈련을 마치며-

2006/09/17

6015

73

  [조선의 화약무기] 조선 병졸은 추풍낙엽? 엉터리 사극은 그만

2006/09/13

8934

72

  [활] 중국은 창, 일본은 검... 조선하면 바로 '활'

2006/08/12

9632

71

  [2006 몽골이야기 1] 고구려 무덤 벽화의 기마무사가 되살아 오다

2006/08/10

7585

70

  [무예24기] 화성행궁이 전통무예로 살아 숨쉰다

2006/07/26

6284

69

  [슬라이드쇼] 잃어버린 조선 무혼을 찾다

2006/03/29

6764

68

  [무예24기] 조선의 전통무예가 되살아나다.

2006/03/24

11022

67

  [도/검] 조선검과 일본검의 특징 [10]

2006/02/25

13597

66

  [무예사 고증] 아쉽다, <왕의 남자>의 '옥에 티'

2006/02/18

7828

65

  [마상무예] 말을 타고 관운장의 월도를 휘두르다

2006/01/29

8278

64

  [마상무예] 마상무예 선수들도 '전지훈련' 떠납니다

2006/01/27

6579

63

  [조폭] 조선시대에도 '조폭과의 전쟁' 있었다

2006/01/14

8226

  [검법] 그 살벌한 마음

2005/12/07

6584

61

  [기사] 조선 기병은 왜 사라졌을까?

2005/11/30

8430

60

  [검법] 擊法과 打法의 구분

2005/10/31

7896

 

 

[1][2][3][4] 5 [6][7][8][9]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