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생각] 禁雜人...

 이름 : 

(2011-11-02 14:10:21, 3521회 읽음)

 파일 1 : 4_복사.jpg (220.3 KB, 65회 전송됨)


근 10년 넘게 홈페이지를 운영하면서 참으로 많은 사람들이 다녀갔습니다.

그 중에는 다양한 이유와 목적(?)을 가진 사람들도 많았습니다.

부디 홈페이지도 소통의 공간이기는 하지만, 엄연한 웹 공간의 남의 집이라는 것을 숙지하시기 바랍니다.

좋은 마음으로, 행복한 마음으로 글을 쓰지만,

가끔은 그것을 빌미로 온갖 악소문과 비난하는 것을 웃으면서 들어줄 만큼 저는 군자는 못 됩니다.

아니 군자이고 싶지도 않은 평범한 사람입니다. 누군가 욕하면 화나고, 찌르면 피가나는 사람입니다.

...

거의 100% 공개에 가까운 신상공개 및 자료 공개를 기본원칙으로 삼고 운영되는 홈페이지이기에 그 만큼

많은 문제가 발생한 것도 사실입니다. 그래도 그 원칙은 지키고 싶습니다.

부디, 그 점 너그럽게 헤아려 주시고 질문이나 자문요청 등을 해주시 바랍니다.  


2011. 11. 2 -홈피 운영자 최형국 드림-

禁雜人

 (2011-11-18 01:08:15)

금잡인(禁雜人), 관계(關係)없는 사람을 드나들지 못하게 함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공지

  [생각] 禁雜人... [1]

2011/11/02

3521

공지

  [Story of korea] Elephant Sent into Exile during JoseonEra

2013/02/03

2756

공지

  [신문]- KBS 다큐멘터리 <의궤 8일간의 축제> 고증 오류 -정조 호위 무관이 일본도를?

2013/11/23

3024

공지

  [잡지] 월간 <문화재 사랑> 10월호 -조선시대 로얄 스포츠 격구

2013/10/16

3126

공지

  [생각] 나는 가수다... 나는 검객이었는가?

2011/05/23

4256

공지

  [생각] - translate- 참 좋은 세상입니다.

2011/12/02

3883

453

  [칼럼] ‘야조(夜操)’ 대한민국 대표 전통문화콘텐츠로 거듭나길

i00000512125.jpg

2017/10/12

83

452

  [칼럼] 태권도에 담긴 인문학적 발상이 개도국에 ‘빵’을 넘어...

ko.jpg

2017/09/19

189

451

  [칼럼] ‘야조(夜操)’, 을묘년 수원행차의 꽃

thumb710_1505089387_5329.jpg

2017/09/15

330

450

  [칼럼] 수원화성과 무예24기의 오래된 미래

thumb710_1503129448_9003.jpg

2017/08/29

212

449

  [칼럼] 화성 장안문을 부수고 히메지성의 천수각을 짓자면?

kk.jpg

2017/08/07

226

448

  [칼럼] 다시 '무예도보통지'를 살핀다.

2049995301595856d8d1eaf_gd800.jpg

2017/07/05

214

447

  [칼럼] 무예 인문학의 도시 ‘수원’을 꿈꾸며

i00000494613.jpg

2017/06/12

204

446

  [칼럼] 무예24기 전수관 설치를 고민할 때다

2017/06/10

206

445

  [칼럼] 수원 화성과 ‘전통의 맛’

2017/04/17

362

444

  [기획 기사] 호호부실(戶戶富實), 인인화락 (人人和樂)의 신도시’

중부s.jpg

2017/03/07

670

443

  [칼럼] ‘뻥~ 소리와 함께 추억이 되살아난다’

184216982058a22c55d5405_gd800.jpg

2017/02/14

758

442

  [칼럼] 그리움을 한소끔 끓여내는 추억의 맛

kk.jpg

2017/01/19

804

 

 

1 [2][3][4][5][6][7][8][9][10]..[26]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