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사진] 24반무예보존회 정기공연 "화성의 무혼"

 이름 : 최형국

(2003-10-16 23:03:37, 9539회 읽음)


화성의 무혼 武魂 "24반무예"의 전체 배경입니다. 좌우에 깃발과 정면에 보이는 걸개그림 그리고 만장들.. 그 웅장함



24반무예보존회



배경으로 사용된 멋진 걸개 그림입니다. 멋드러진 조선 검객의 꿈



24반무예보존회



걸개 그림 양쪽에 펄럭이는 만장이 춤을 춥니다. 24반무예보존회..



24반무예보존회



측면에서 바라 본 무대입니다.. 어때요... 멋지죠.. 꼭 한번 보러 오시와요~~ ^^;



24반무예보존회



24반무예 개막공연을 축하하기 위한 풍물패의 길놀이-그 풍성한 열림이 보입니다.



24반무예보존회



24반무예 대구전수관 수련생의 멋진 제독검 시연입니다... 이제 초등학생이죠..^^



24반무예보존회



전주 수련관 수련생의 깜찍한 본국검법 시연입니다.. 이제 6살이구요.. 눈 웃음이 참 매력적인 아가씨죠..^^



24반무예보존회



앞의 깜찍 검객과 함께 본국검을 한 전주수련관의 멋진 소년 무사입니다. 어찌나 늠름한지..



24반무예보존회



서장- 기창- 의기로 하늘에 인을 치니 천지에 붉은 깃발이 가득하다


공연의 시작 좌우의 횃불이 어둠을 사르면 여섯명의 무사들이 기창을 시연합니다.



24반무예보존회



1장-본국검-붉은 노을을 등에 지고 천년의 단심을 베어내다


조선무사들의 개벽을 알리는 기창 뒤로 하얀 머리카락 휘날리며 환갑을 넘기신 검객이 본국검을 펼칩니다.



24반무예보존회



2장-제독검-신명으로 풀어내는 조선 청년의 의기


우리의 멋진 여검객들이 화려한 제독검을 휘두르며 무대에 검으로 수를 놓습니다.



24반무예보존회



3장-등패- 모순을 뛰어넘어.....


등패와 요도로 두명의 무사들이 등패교전을 펼칩니다. 그 막고 찌름이 가히 요새와 같습니다.



24반무예보존회



4장-월도- 웅혼한 기세에 달빛마저 만들다


세명의 조선 무사들이 웅혼한 월도를 휘두릅니다. 그 치고 가름이 산을 무너뜨립니다.



24반무예보존회



5장-쌍검- 침입


조선을 짓밟기 위해 바다 건너 출몰한 왜장의 화려한 쌍검이 춤을 춥니다. 그러나...



24반무예보존회



5장-교전- 저항


검은 옷의 왜구와 구군복을 입은 조선무사의 한바탕 교전이 일어납니다. 불꽃튀는 대결... 그 결과는..



24반무예보존회



5장-겨룸


조선무사와 왜장의 멋진 일합이 이뤄집니다. 그 결과는 ....



24반무예보존회



5장-승리


왜장의 처절한 죽음- 어찌나 처절히 죽던지 모든 사람이 박장대소를 합니다. ^^; 죽은놈만 불쌍하지..쯔쯔~



24반무예보존회



6장-진혼무-산자와 죽은 자를 위한 진혼무


처참한 전투로 희생된 사람들의 혼백을 달래기 위한 구슬픈 검무. 그 찬란한 부활을 꿈꾸며...



24반무예보존회



6장-진혼무


한 많은 넋 고이 가시라고 등불 밝힙니다. 그렇게 처참하게 아름다운 세상을 위하여..



24반무예보존회



종장- 화성의 무혼 武魂 장용영


정조대왕의 친위군사였던, 조선 최고의 무사들이 찬란히 부활합니다.. 이곳 華城에서



24반무예보존회



종장


힘차게 구군복을 휘날리며 조선의 무혼을 일깨웁니다. 가자 잃어버린 조선의 꿈을 찾아



24반무예보존회




종장


하늘 높이 의기의 검을 세워 조선의 잃어버린 꿈, 그 푸르른 대지를 향한 꿈을 하늘 높이 휘날립니다..



24반무예보존회



인사-24반무예보존회 시연단


화성의 무혼 아니 잃어버린 조선의 무혼을 되새기는 뜻깊은 자리였습니다.



24반무예보존회



단체사진


이번 공연을 위해 많이 애써주신 분들과 공연단들의 사진입니다.



24반무예보존회



포스터- 이제 공연의 중반입니다. 10월 16일까지 24반무예보존회의 공연은 쭉~~ 계속됩니다.


기대하셔도 좋습니다. 오늘 조선의 무혼을 일깨우는 무사의 숨소리를 들어 보십시오.



24반무예보존회



화성의 무혼 武魂 장용영 24반무예 정기시연



24반무예보존회 수석사범 최형국 드림



공연관람을 원하시는 분은 http://bluekb.co.ly 으로 문의 바랍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최형국

  [사진] 24반무예보존회 정기공연 "화성의 무혼"

2003/10/16

9539

480

최형국

  [글] 작은 행복

2003/10/17

6701

479

최형국

  [작은글] 비온다 그치

2003/10/17

6749

478

최형국

  [작은글] 그냥 바라만 봐 주세요.

2003/10/17

6785

477

최형국

  [작은글] 하늘 바라보기

2003/10/17

6534

476

최형국

  [작은글] 노을 바라보며

2003/10/17

10297

475

최형국

  [작은글] 우산하나

2003/10/17

6790

474

최형국

  [작은글] 길 위에 서다

2003/10/17

6632

473

최형국

  [작은글] 쌍검 -검무기-

2003/10/17

6598

472

최형국

  [작은글] 고맙습니다.

2003/10/17

6581

471

최형국

  [작은글]축하합니다.

2003/10/17

6341

470

최형국

  [작은글] 밤이 어두울 수록

2003/10/17

6363

469

최형국

  [작은글] 민들레 여유

2003/10/17

6253

468

최형국

  [작은글] 삶

2003/10/17

6219

467

최형국

  [사진] 하늘과 빛과 꽃

2003/10/20

6478

466

최형국

  [사진] 2003년 어느 가을 이야기..

2003/10/22

8037

465

최형국

  [사진] 형국이의 고향이야기..

2003/10/22

6135

464

최형국

  [사진] 은은한 가을 속 결혼 이야기

2003/10/29

6561

 

 

1 [2][3][4][5][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