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신문] 기고-'축제' 는 한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이 아니다.

 이름 : 

(2013-10-28 11:20:34, 3411회 읽음)

 파일 1 : 오마이.jpg (277.4 KB, 22회 전송됨)

 링크 1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13609


[사진] 생태교통 축제를 상징하는 자전거 상징물에도 꽃이 가득 피었다. 저 꽃이 피었다가 다시지면 씨앗이 만들어질 것이다. 그리고 그 씨앗들은 내년을 기약하며 세상에 뿌려질 것이다. 미래에 대한 배려가 담긴 것이 진정한 축제다.


[기고] 축제는 한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이 아니다.
                                                                                            최형국(무예하는 인문학자, 역사학 박사)
                                                                                                         http://muye24ki.com

-2013 수원 생태교통축제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고민

바야흐로 대한민국은 축제의 계절이다. 축제(祝祭), 말 그대로 축하하며 기원을 담아 신과 인간이 만나는 시공간이다. 바로 인간이 만들어낸 풍요로움을 신과 함께 공유하고 풀어내는 것이다. 여기에는 미래에 대한 갈망이 담겨있다. 내년에도 그 후년에도 그런 풍요로움과 함께 할 수 있게 해달라는 지극히 인간적인 염원이 담겨 있다.  

2013 대한민국, 여기저기서 수 많은 명패를 달고 축제가 펼쳐진다. 먹을거리는 기본이고 수많은 역사적 인물에 대한 이야기가 축제로 만들어지고 휴지처럼 버려지고 있다. 그저 한번 쓰고 버리듯 축제를 즐기고 내년에 대한, 미래에 대한 기약도 없이 고스란히 현재에 모든 것을 소비해 버린다. 여기에 서로 비슷비슷한 성격이나 주제의 축제가 범람하면서 오늘의 축제는 규격화 되어 버리기까지 하고 있다. 낮에는 연예인들이 무대를 장악하고, 밤에는 아무 관계없는 야시장이 불야성을 이룬다. 미래는 내팽개쳐 두고, 오직 오늘 하루에 모든 것을 걸어 축제의 흥행에만 집중하는 모습이다.

그런데 지난 9월 한 달간 수원 행궁동 일원에서 진행된 세계최초의 차 없는 삶 체험, 2013 생태교통페스티벌이 새로운 형태의 축제로 시도되었다. 오직 미래를 위해 오늘의 불편을 감수해 보는 조금은 ‘바보’같은 축제였다. 그러나 그 바보스러움 안에는 미래를 살아갈 우리의 아이들에게는 새로운 희망의 씨앗이 될 수 있는 가능성이 담겨 있었다. 그 축제에는 미래를 위한 배려가 담겨 있었다.

- 막을 내린지 일주일……. 다시 그 거리에는 차가 빼곡하다.

이번 축제의 화두는 자동차 없는 지속가능한 생활영위 정도로 보면 좋을 듯하다. ICLEI(지속가능성을 위한 세계지방정부) 오토 짐머만 도시의제 의장도 "한 달간 생태교통 생활 체험을 가능하게 한 수원시와 행궁동 주민에게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전한다"며 현재 세계 도시에 살고 있는 모든 사람들이 한번 즈음 고민하고 풀어야할 숙제라고 하며 새로운 시도에 의미를 부여했다.

생태교통축제의 핵심은 ‘지속가능’이었다. 바로 그 안에 미래를 위한 배려가 담겨 있다. 한 달간의 자전거 세상에서 단 일주일 만에 자동차가 무단 점거한 이곳에서 지속가능을 말하기에는 참 머릿속이 복잡해지기도 하다. 아마도 1970년대 처음으로 ‘지속가능성’에 대한 표현이 공식적으로 제기되었을 것이다. 특히 1970년대 초중반 세계를 강타한 석유파동의 후유증은 인간과 에너지의 관계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만들기에 충분했다.

- 쫌 유식한 말로 ‘sustainable living’ 지속가능한 생활.

석유 없이 지속가능한 생활이 현재 우리가 살고 이 땅에서 가능할까?
이미 자동차의 노예 아닌 노예가 되어버린 우리의 모습 속에서 석유를 비롯한 지하에너지원은 삶의 존폐와도 직결된 것처럼 보인다. 우리는 도대체 얼마나 멀리 와 버린 것인가. 오직 하나, 불편을 감수하고 불편을 즐겨야만 그 지속가능한 생활이 가능하다. 오직 빠름과 편리함에 취해 사람의 본질을 망각하는 삶의 방식이 뼈 속 깊이 새겨져 버린 우리들에게 그 한 달의 기억은 그냥 과거 속에 내팽개쳐 버린 폐기물이 아니다.

지속가능은 단순히 교통수단에서만 생각할 문제가 아니다. 지속가능한 식량, 지속가능한 인구, 지속가능한 환경, 지속가능한 거주…….

지금 우리가 영유하고 있는 모든 것들이 미래 아이들의 관점을 보면 거대한 소비 덩어리로 보여질 것이다. 내 삶 속의 작은 부분에서 그 지속가능성을 고민하고 하나씩 풀어내야 한다. 그리고 그것이 마을공동체라는 조직적인 틀과 연계된다면 또 다른 작은 축제들이 매일 그곳에서, 우리의 삶 속에서 펼쳐질 것이다.

좀 더 과감해질 필요성이 있다. 한 구간을 영구히 차량통제를 가하거나, 일정 구역을 과감히 허물어 도심형 논밭으로 바꾸고 텃밭의 수준을 자급까지는 아니더라도 일정한 수준까지 확대해 보는 것은 어떨까. 공존해야만 풀어갈 수 있다. 그리고 다양한 가능성에 대한 끊임없는 시도는 결코 멈춰서는 안 된다. 지금까지 우리 삶의 방식과 공존할 수 있는 틀거리를 만들고 매일매일 시험해야 한다.

-손길과 숨길의 접촉에서 키보드를 통한 접속으로

인류가 직립보행이라는 신체적 한계를 극복하고 얻은 두 손의 자유로움은 바로 그런 멈추지 않는 시도가 있었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그리고 그런 두 손의 자유로움을 통해 ‘호모 파베르’라 하는 도구의 인간이 비로소 역사에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하게 된다. 이후 도구를 통한 능률의 향상은 여유시간이라는 새로운 영역을 창조하게 된다. 이것이 ‘호모 루덴스’, 유희적 인간의 배경인 것이다. 늘 맹수에게 쫓기고 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급급했던 하루라는 시간이 나와 다는 사람과 생존이 아닌 다른 의미로 교감하는 시간을 만들어낸 것이다.

그러나 오늘의 인간은 그들이 만든 도구인 자동차와 인터넷이라는 가상공간에 갇혀 거꾸로된 하루를 보낸다. 사람의 숨결과 손길을 느끼는 접촉적 인간에서 핸들과 키보드를 통해 만나는 접속적 인간으로 변화해 갔다. 도구의 과도한 발달이 오히려 인류를 퇴보하게 하는 것은 아닌지 모르겠다.

언제나 마지막 희망은 사람이다.
그러나 그 희망을 절망으로 바꾸는 것 또한 사람이다.

지금 시도하지 않는다면 언젠가는 엉켜버린 절망의 실타래를 풀지 못해 괴로워하는 우리의 모습을 보게 될지도 모른다.

[사진] 설명

1 생태교통 축제를 상징하는 자전거 상징물에도 꽃이 가득 피었다. 저 꽃이 피었다가 다시지면 씨앗이 만들어질 것이다. 그리고 그 씨앗들은 내년을 기약하며 세상에 뿌려질 것이다. 미래에 대한 배려가 담긴 것이 진정한 축제다.

3 꽃을 피운 자전거는 수원 화성의 핵심 방어시설인 서장대를 향한다. 18세기 정조시대 화성을 축성했던 정조임금님의 백성에 대한 배려가 가득 담긴 곳이 바로 이곳 수원 화성이다. 그러하기에 수원 화성 성곽 안에서 펼쳐진 2013 생태교통축제는 더욱 의미가 깊다.

4. 생태교통축제의 입구를 알리는 조형물에는 ‘마을’이라는 단어가 들어 있다. 바로 마을공동체가 함께 풀어가야 진정한 축제가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 미래는 그렇게 개인의 힘으로 풀어가는 것이 아니고 모두 함께 짊어지고 나아가야 한다.

6. 생태교통축제 이후 일주일, 자전거가 자유롭게 다니던 거리는 다시 자동차가 점령했다. 안타까움이 더해진다.

7. 축제 거리의 한면을 채우고 있는 벽화. 자전거를 타고 자유롭게 하늘을 나는 ET의 한 장면. 그렇게 자유로운 공간을 꿈꾸게 해준 축제가 이제 막을 내렸다. 외계생명체를 기다릴 것이 아니라, 이제는 우리가 새로운 시도에 좀 더 귀 기울여야 한다.  

[전체 기사는 클릭]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1913609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301

  [생각] 갑옷입고 강의하기...

picsart_1383900830705.jpg

2013/11/08

3117

300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15 -솔포의 문제-

15.jpg

2013/11/08

3485

299

  [칼럼] 정조의 마상무예 사랑

1111.jpg

2013/11/04

3801

298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14 -환도의 문제-

14.jpg

2013/11/01

4596

297

  [신문] 기고- 왜, 골목길 속 인문학이 필요한가.

오마이2.jpg

2013/10/28

3557

  [신문] 기고-'축제' 는 한번 쓰고 버리는 일회용이 아니다.

오마이.jpg

2013/10/28

3411

295

  [신문] <동아일보 연재>-[최형국의 무예 이야기] 마상무예~

dd.jpg

2013/10/26

3390

294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13 -신호의 문제-

13.jpg

2013/10/24

3498

293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12 -오열의 문제-

12.jpg

2013/10/21

3519

292

  [신문] <동아일보 연재>-[최형국의 무예 이야기] 사냥, 무예, 스포츠

2013/10/15

3507

291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11 -격구의 문제-

11.jpg

2013/10/10

3556

290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10 -안장의 문제-

10.jpg

2013/10/01

3544

289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9 -戰馬의 문제-

9.jpg

2013/09/28

3544

288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8 -下馬의 문제-

8.jpg

2013/09/08

3447

287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7 -구타의 문제-

7.jpg

2013/08/29

3513

286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6 -등자의 문제-

6.jpg

2013/08/22

3687

285

  [신문] <동아일보 연재>-[최형국의 무예 이야기]조선의 골프, 봉희!

bongh.jpg

2013/09/06

3651

284

  [신문] 국방일보 -사극속 군대이야기 '오류와 진실' 5 -투구의 문제-

5.jpg

2013/08/09

3528

 

 

[이전 10개] [1].. 11 [12][13][14][15][16][17][18][19][2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