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관련신문] '마상무예'라는 단어는 누가 만들었을까요?

 이름 : 

(2015-03-21 21:25:01, 5225회 읽음)

 파일 1 : 마상무예2.jpg (574.8 KB, 21회 전송됨)

 파일 2 : 마상무예_3.jpg (588.9 KB, 22회 전송됨)



[관련신문] '마상무예'라는 단어는 누가 만들었을까요?

한때 무예의 지적재산권과 관련하여 논쟁이 있었습니다.
그 과정 중 저 또한 심각한 상처를 받았지요.
그때 몇몇 관계자분이 '마상무예'라는 단어 자체를 1990년 대 중반 모 단체에서 만들었기에, 지적재산권이 있다고 두둔하였습니다.
그러나 위의 신문기사에서도 확인되듯이 이미 1989년에 '마상무예'라는 단어를 공식적으로 사용하여 신문기사가 나오기도 했습니다.(경향신문, 1989년 6월 9일자, 13면)
부디 무예를 한 개인의 독점적 소유물로 생각하지 마시길 빕니다.

* 푸른깨비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5-03-22 13:29)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146

  [인문학으로 풀어 본 무예 26] 모든 일은 자기로부터 시작된다

2015/03/18

4268

  [관련신문] '마상무예'라는 단어는 누가 만들었을까요?

마상무예2.jpg

2015/03/21

5225

144

  [인문학으로 풀어 본 무예 27] 수련은 배신하지 않는다

2015/03/24

4633

143

  [칼럼] '민심은 먹을 것으로부터 나온다'-정조와 농업

수차.jpg

2015/03/25

5085

142

  [인문학으로 풀어 본 무예 28]무예의 끝은 자연스러움이다

2015/04/01

4665

141

  [인문학으로 풀어 본 무예 29] 무예 수련과 기록

2015/04/07

4535

140

  [인문학으로 풀어 본 무예 30] 무예 수련 속 궁합

2015/04/13

4727

139

  [칼럼] 정치는 '밥'이다!

화성원행반차도華城園幸班次圖.jpg

2015/04/20

8800

138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1] 무예 수련과 순서

2015/04/21

4570

137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2] 무예는 문화의 산물이다

2015/04/29

4326

136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3] 상대를 인정하라

2015/05/05

4468

135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4] 무예와 사냥의 문화사

2015/05/12

4474

134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5] 인마일체(人馬一體)의 경지, 마상무예

2015/05/27

4564

133

  [칼럼] 기록을 중시했던 임금 정조

노래당.jpg

2015/05/28

4504

132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7] 한류의 원조, 마상재(馬上才)

2015/06/08

4294

131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8] 무예에 정답은 없다

2015/06/18

4522

130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9] 조선시대 군사들의 무예훈련 어떠했을까?

2015/06/23

4697

129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36] 무예의 다양성

2015/06/24

4295

 

 

[이전 10개] [1]..[21] 22 [23][24][25][26][27][28][29][30]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