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기사] 마패를 번쩍 들고, 암행어사 출두요~

 이름 : 

(2005-12-14 22:01:12, 8743회 읽음)

뉴스게릴라들의 뉴스연대 - 오마이뉴스
마패를 번쩍 들고, 암행어사 출두요~
한국의 마(馬)문화 이야기 -11-
텍스트만보기   최형국(bluekb) 기자   
▲ 마패의 앞면에는 한 마리에서 열 마리까지 말 그림이 그려져 있는데, 이를 제시한 사람에게 역참에서 그에 해당하는 말과 역졸들을 내주게 되어 있습니다. 영조시대에 암행어사는 보통 삼마패라하여 세 마리의 말이 그려진 마패를 사용하였습니다.
ⓒ 푸른깨비 최형국
우리는 '마패(馬牌)'하면 암행어사들이 놋쇠로 된 둥근 마패를 번쩍 들어 '암행어사 출두요~' 라고 외치면 휘하의 수많은 역졸들이 육모방망이를 들고 탐관오리들을 징벌하는 것을 연상합니다. 마패는 역마(驛馬)와 역졸(驛卒)을 이용할 수 있는 단순한 증명서인데, 임금이 내린 암행어사의 신분 및 임무표시인 봉서를 대신해서 마치 미국영화에서 FBI가 신분증을 범인에게 제시하듯 간편하게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즉, 다시 말해 문서로 된 봉서를 쫘악 펼치는 것 보다 자신이 부릴 수 있는 역마의 숫자가 담긴 마패가 그것을 대신할 정도로 마패는 충분히 권력을 상징하는 징표가 될 수 있었습니다.

우리나라에서 마패는 역참과 함께 탄생하게 되었습니다. 그 기원은 신라 소지왕 487년 3월에 우역이라하여 사방에 소관 관아를 통제할 수 있도록 통신소를 설치하게 됩니다. 그러나 실제로 이를 운용하는 사람에게 마패를 내려 사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은 고려 원종15년 때부터입니다.

그리고 마패하면 쉽게 놋쇠로 된 둥근패를 연상하는데, 조선초기에는 금속이 아닌 나무로 된 마패를 사용하였습니다. 그러나 재질이 나무이다 보니 사소한 실수로 마패가 부서지는 일이 발생하게 됩니다. 이와 관련하여 <조선왕조실록>의 기사를 살펴보면,

병조에서 아뢰기를,
“마패(馬牌)를 나무로 만들기 때문에 속속 상하고 쪼개지오니, 철재(鐵材)로 이를 제조하되, 대소와 후박(厚薄)은 순패(巡牌)보다 약간 작게 하고, 주성(鑄城)한 월일과 인적(印迹)과 자호(字號)는 목패(木牌)의 예에 의하여 시행하게 하소서,”하니, 그대로 따랐다. - 세종 16년 1434년 2월 25일


이렇게 목재로 된 마패에서 금속으로 된 마패로 변화되게 된 것입니다.

또한 연암 박지원이 쓴 열하일기(熱河日記)를 보면 명나라의 마패에 대하여 자세히 기술하고 있는데, '짙은 누런 빛 무늬 없는 비단에 오목(烏木)을 축(軸)으로 한 두루마리다. 길이는 두 자 네 치요, 넓이는 다섯 치 남짓하고, 가장자리에는 룡(龍)을 수놓은 복판에 안장을 갖춘 붉은 말 한 필이 놓여 있다'라고 설명하였습니다. 연암이 기술한 비단 두루마리 마패는 외국사신들이 명나라에 왔을 때 통행증의 역할을 했던 것으로 마패는 모두 붉게 칠한 가죽통에 넣어서 주석 장식을 붙이고 또 녹피(鹿皮) 주머니에 넣어 다녔습니다.

이렇듯 마패는 역참에서 말을 빌릴 때 제시했던 증빙서이기도 하면서 통행증 혹은 신분을 나타내는 역할을 대신하기도 하였습니다.

조선시대 때 사용된 마패의 전체 숫자는 각도(各道)에 있는 것이 160여 개, 서울에 있는 것이 510여 개로 약 670여개를 사용하였습니다.

▲ 마패의 뒷면에는 연호·연월일과 '상서원인(尙瑞院印)'이라 하여 옥새와 인장 및 병부(兵符)를 담당했던 기관인 상서원에서 발급한 내용이 적혀 있습니다. 특히 위조를 방지하기 위하여 이 중 글자 하나는 밀납으로 특수하게 본을 만들어 조금씩 다르게 만들었습니다.
ⓒ 푸른깨비 최형국
보통 마패의 앞면에는 부릴 수 있는 숫자의 말이 표시되어 있는데, 한 마리에서 열 마리까지 표시하게 되어 있습니다. 영조시대에 암행어사는 보통 세 마리의 말을 부릴 수 있는 삼마패를 가지고 다녔고, 열 마리가 그려진 십마패는 왕실에서 사용하였던 신표이기도 하였습니다. 암행어사의 삼마패가 탐관오리들을 한 방에 처단할 정도의 위력이 있었다면 오마패나 아니 십마패는 얼마나 큰 권위의 상징이었는지 쉽게 상상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래서 마패를 잃어버리거나, 위조하면 그 문제가 조종의 중심기관인 의정부에서 논의되고 죄를 문책할 정도로 큰 사안이 되곤 하였습니다. 승정원일기 고종3년(1866년)의 내용을 보면 마패를 위조한자를 문책하여 목을 잘라 걸어 놓는 효수형에 처하기도 하였고, 일성록 정조10년(1786년)의 기사를 보면 마패를 주워 헌납한 사람에게 큰상을 내리기도 했습니다.

그리고 마패의 뒷면에는 연호·연월일과 '상서원인(尙瑞院印)'이라 하여 옥새와 인장 및 병부(兵符)를 담당했던 기관인 상서원에서 발급한 내용이 적혀있는데, 여기서 사용된 연호로 인하여 외교문제가 발생하기도 하였습니다. 조선시대 때 명(明)에서 청(淸)으로 왕조가 교체되면서 명나라 황제의 연호를 사용한 것이 청나라에게 빌미가 되어 외교문제로 비화 되려했으나 조선에서 이를 급히 수정하여 위기를 모면한 일도 있었습니다.

▲ 왼편에는 일마패, 오른편에는 삼마패가 있습니다. 이처럼 마패 두 개를 동시에 사용한 일도 있었는데, 자신의 신분을 노출하지 않기 위하여 보통때에는 일마패를 사용하고 특수한 경우에 삼마패 이상의 마패를 사용한 적도 있습니다.
ⓒ 푸른깨비 최형국
이처럼 마패는 귀한 징표였기 때문에 왕이 낙향한 신하를 도성으로 불러오기 위하여 마패를 하사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리고 말의 숫자 문제로 인하여 귀한 삼마패 이상의 마패와 일마패를 동시에 사용하여 보통 때에는 일마패를 보여주며 자신의 신분을 들어 내지 않고 있다가 중요한 순간에는 삼마패를 보여 암행감찰 활동 및 시급한 장계를 올리는 일에 사용하기도 하였습니다.

이후 마패는 조선말기까지 사용되다가 전신, 전화 등 말의 속도를 능가하는 서구문물이 급속하게 유입되면서 역참 제도와 함께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지게 됩니다.
최형국 기자는 무예24기보존회 마상무예단 '선기대'의 단장이며, 수원 무예24기 조선검 전수관장입니다. 중앙대학교 사학과 박사과정으로 몸철학과 전쟁사 및 무예사를 공부하며 홈페이지는http://muye24ki.com 입니다.
2005-12-14 19:58
ⓒ 2005 OhmyNews
copyright 1999 - 2005 OhmyNews all rights reserved.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70

최형국

  [깨비글] 정신에게 빼앗긴 몸의 위치를 되찾자!

2004/06/05

6345

69

  [기획 기사] 호호부실(戶戶富實), 인인화락 (人人和樂)의 신도시’

중부s.jpg

2017/03/07

3194

68

  [기사] 화성(華城)의 그윽한 밤 풍경에 취하다

2005/10/05

7144

67

최형국

  [기사] 우째 이런 일이... 말(馬)이 말(言)을 안 들어요!

2005/04/13

6803

66

최형국

  [기사] 연분홍 꽃바람 부는 지리산에 안기다

2005/06/03

6534

65

최형국

  [기사] 서울대 농생대를 농업생태공원으로 만들자!

2004/04/09

6602

64

  [기사] 서른 즈음에 만난 소중한 보물 세 가지

2005/09/15

6898

63

최형국

  [기사] 물리선생님이 수묵화 개인전을 ?

2005/08/10

7159

62

최형국

  [기사] 목화솜처럼 따뜻한 축제의 한마당

2005/08/16

6383

  [기사] 마패를 번쩍 들고, 암행어사 출두요~

2005/12/14

8743

60

최형국

  [기사] 꽹과리에 막걸리 나눠 마시고

2005/04/18

6695

59

  [기사] 공주 공산성, 이번엔 마갑이다. [2]

akr20111101096551005_03_i_1_20111101173907.jpg

2011/11/02

5905

58

  [기사]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 -한겨레-

han1].jpg

2011/10/13

6156

57

  [기사 생각] 정조 ‘경호 부대’ 200년 전 위용 드러냈다

jang.jpg

2009/06/17

6508

56

  [기사 생각] 1600년만에 ‘신라 중무장 기병 갑옷’ 위용

magab1.jpg

2009/06/17

7625

55

  [글생각] 오해하시는 분들께 전하는 짧은 글 하나~

p_242_마상편곤_상골분익세.jpg

2020/10/02

1436

54

  [글생각] 무식한 무예사 공부법

salt.jpg

2020/09/03

1496

53

  [글생각] 다시 논문 투고 준비

20211221_171900.jpg

2021/12/24

220

 

 

[이전 10개] [1]..[21][22][23][24] 25 [26][27][2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