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기사]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 -한겨레-

 이름 : 

(2011-10-13 18:21:26, 6124회 읽음)

 파일 1 : han1].jpg (323.6 KB, 70회 전송됨)

 파일 2 : han2.jpg (226.8 KB, 67회 전송됨)

 링크 1 : http://www.hani.co.kr/arti/culture/culture_general/500456.html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20111013 08:32)

백제의 마지막 임금인 의자왕(재위 641~660년) 때 백제 군사들이 입었던 가죽 갑옷이 1400여년만에 세상에 나왔다. 그가 재위했던 때인 645년 연대가 적혀있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가죽 갑옷으로 판명돼 학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공주대박물관(관장 이남석)은 최근 백제 옛 도읍터인 충남 공주 공산성(사적 12호) 안 성안마을 유적을 정비하기 위해 발굴조사를 벌인 결과 저수시설 터에서 ‘貞觀十九年(정관 19년:645년)’이란 한자명 연대가 적힌 가죽찰갑옷 1령을 발굴했다고 12일 밝혔다. 찰갑옷은 비늘 모양의 가죽이나 금속 조각들을 꿰어 만든 갑옷을 말한다.

 이 갑옷은 저수시설 바닥에 가까운 곳에서 옻칠된 여러 찰갑 조각들로 흩어진 채 화살촉 등과 함께 출토됐다. 일부 갑옷 조각들에는 ‘○○行貞觀十九年四月二十一日(○○행정관십구년사월이십일일)’, ‘王武監(왕무감), ’大口典(대구전)‘, ’○○緖(서)‘, ’李○銀○‘ 등의 붉은색 글씨가 선명하게 적혀 있었다. 이들 가운데 주목되는 것은 연대를 나타내는 ‘○○行貞觀十九年四月二十一日‘이라는 글자다. 정관은 당나라 태종의 연호로 정관 19년은 백제의 마지막 임금 의자왕의 재위 5년째인 645년에 해당한다. 삼국시대 갑옷의 제작과 사용 시기를 구체적으로 알 수 있는 명문 유물이 처음 나왔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성과로 평가되고 있다.  

» 공주 공산성 안 저수시설 터에서 발굴된 백제 말기의 가죽 갑옷 조각. 땅 속에서 드러난 갑옷 조각 표면에 ‘貞觀(정관)’이라는 당나라 태종의 연호와 ‘四月(사월)’이라는 한자 글자가 뚜렷하게 보인다.

 박물관쪽은 “현재까지 국내에서 확인된 가죽 갑옷 가운데 가장 오래된 유물이며, 전체 형태를 복원할 수 있을 정도로 상태도 좋은 편”이라며 “함께 나온 화살촉과 더불어 백제 멸망기 정황을 파악할 수 있어 한국 고대사 인식에 중요한 지표를 제공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학계 일부에서는 이번에 출토된 백제 갑옷의 찰갑 조각에 옻칠을 입혔다는 사실에도 주목하고 있다. <삼국사기>에서 백제 무왕 27년인 626년 당나라에 바쳤다고 전하는, 백제 특산의 고급 도색재료 황칠을 입힌‘명광개’갑옷 실물이 아니냐는 추정도 제기된다.

    
 명광개는 원래 중국 남북조시대에 나타나 수·당나라 때 유행한 갑옷 형식이다. 옛 문헌 기록 등으로 추정하면, 명광개는 금속제 갑옷이며, 가슴팍 양쪽에 덧댄 원형 방호판에 밝게 빛이 반사돼 이런 이름을 붙였다는 것이 통설이다. 중국 북송대 문헌인 <책부원구>를 보면, 출토된 백제 갑옷 조각 명문에 쓰여진 연대인 정관 19년에 당 태종이 백제에서 금칠(金漆:황칠로 추정)을 들여와 산문갑(山文甲)이란 갑옷에 칠했다는 기록도 전하고 있다.

 그러나 명광개는 현재 온전한 실물로 전하는 것이 전무하며, 그 재료나 실제 모양새에 대한 개념도 한·중·일 학계에서 해석이 엇갈리고 있다. 따라서 출토된 백제 갑옷이 명광개인지는 앞으로도 계속 논란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글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사진 공주대박물관 제공

* 유기물인 가죽으로 만든 갑옷이 천년넘게 보존되었다! 그것도 땅속에서... 그 이유는 옻칠과 진흙에 붙혀 잘 보존된 듯 합니다.(아마도 가죽은 사라지고 옻칠막이 주로 남았을 가능성이 크군요) 역시 우물을 비롯한 저수시설을 다시한번 확인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그 많던 조선의 환도도 이렇게 발견되면 좋겠네요. 이번에 출토된 유물과 기존의 마갑 및 찰갑을 조합하면 백제의 갑옷에 대한 보다 확실한 재현이 가능할 듯 싶습니다. 단지, 이름과 직책을 좀 더 면밀히 파악할 필요가 있을 듯... 혹여 당나라 갑옷이면 머리 복잡... ^^;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67

최형국

  [기사] 우째 이런 일이... 말(馬)이 말(言)을 안 들어요!

2005/04/13

6775

66

최형국

  [기사] 연분홍 꽃바람 부는 지리산에 안기다

2005/06/03

6510

65

최형국

  [기사] 서울대 농생대를 농업생태공원으로 만들자!

2004/04/09

6574

64

  [기사] 서른 즈음에 만난 소중한 보물 세 가지

2005/09/15

6867

63

최형국

  [기사] 물리선생님이 수묵화 개인전을 ?

2005/08/10

7125

62

최형국

  [기사] 목화솜처럼 따뜻한 축제의 한마당

2005/08/16

6360

61

  [기사] 마패를 번쩍 들고, 암행어사 출두요~

2005/12/14

8708

60

최형국

  [기사] 꽹과리에 막걸리 나눠 마시고

2005/04/18

6659

59

  [기사] 공주 공산성, 이번엔 마갑이다. [2]

akr20111101096551005_03_i_1_20111101173907.jpg

2011/11/02

5880

  [기사]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 -한겨레-

han1].jpg

2011/10/13

6124

57

  [기사 생각] 정조 ‘경호 부대’ 200년 전 위용 드러냈다

jang.jpg

2009/06/17

6487

56

  [기사 생각] 1600년만에 ‘신라 중무장 기병 갑옷’ 위용

magab1.jpg

2009/06/17

7585

55

  [글생각] 오해하시는 분들께 전하는 짧은 글 하나~

p_242_마상편곤_상골분익세.jpg

2020/10/02

1408

54

  [글생각] 무식한 무예사 공부법

salt.jpg

2020/09/03

1473

53

  [글생각] 다시 논문 투고 준비

20211221_171900.jpg

2021/12/24

189

52

  [글생각] 나무처럼 자연스럽게

2020/10/21

1188

51

  [글생각] 설민석 사건...

screenshot_20201231_145859_chrome.jpg

2020/12/31

1308

50

  [글생각] 부러움이란...

2021/07/20

423

 

 

[이전 10개] [1]..[21][22][23][24] 25 [26][27][2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