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글사진] 섬진강 푸른 물에는 곱디 고운 하늘이 녹아 있습니다.

 이름 : 최형국

(2004-01-24 22:50:58, 6205회 읽음)

섬진강에는 곱디 고운 하늘이 녹아 있다
[포토여행]강을 따라 걷는 걸음은 더 없이 푸르기만 합니다
텍스트만보기   최형국(bluekb) 기자   
눈보라 헤치며 걷던 겨울여행은 섬진강이 흐르는 내 고향에서 멈춥니다.

가족과 함께 포근한 설날을 보내고 여행의 아쉬움을 풀러 섬진강을 걷습니다. 섬진강 굽이굽이 물길을 따라 흘러가는 모든 것들을 눈에 담고 싶습니다. 그리움이 진하게 묻어 있는 저 한 많은 강 섬진강으로 걸어갑니다.

▲ 긴 여행의 끝을 은은한 미소로 맞아 주는 고향마을 입니다. 하얀 눈이 함께 해서 더 포근해 보이는 내 고향 전라도 곡성
ⓒ2004 최형국
▲ 섬진강 바람이 많이 차갑습니다. 강물은 꽁꽁 얼어붙어도 역사의 한을 품고 굽이굽이 남해로 흘러 들어갑니다. 저리 겹겹이 쌓인 지리산의 작은 줄기를 따라서...
ⓒ2004 최형국
▲ 섬진강 맑은 물에 시름 마져도 저 멀리 띄워 보냅니다. 물가의 조약돌들은 겨울 햇살을 받으며 도란도란 이야기 나눕니다.
ⓒ2004 최형국
▲ 섬진강 푸른 물결을 더욱 맑게 만들어 주는 고마운 습지입니다. 섬진강 물은 마지막 여행을 하였던 전북의 마이산에서부터 달려온답니다. 그리고 이곳 습지에서 잠시 머물다 떠나갑니다.
ⓒ2004 최형국
▲ 섬진강가 얼음 위 신기하게 동그랗게 눈이 녹아 발길을 붙잡습니다. 혹시 외계인이 만들어 놓은 것이 아닐까요? 개구리가 큰 눈망울을 이리 저리 굴리는 듯 합니다.
ⓒ2004 최형국
▲ 쉼 없이 흐르는 강물 위에 줄배 하나가 살포시 강물 위를 건너 갑니다. 저 마다 포근한 설날을 기억하고 돌아가는 길
ⓒ2004 최형국
▲ 섬진강변을 따라 걷다 보면 이쁜 조각물이 가득합니다. 저 깜찍한 아기 돗채비의 방망이로 세상 모든 곳에 섬진의 푸르름이 가득하길 빌어 봅니다.
ⓒ2004 최형국
▲ 물 따라 걷다 만난 자그마한 다랭이논들입니다. 저 작은 논 다랭이 마다 세상 모든 아버지의 땀방울이 가득합니다.
ⓒ 최형국
▲ 햇살이 한 가득한 강물 위의 얼음은 쩡~ 쩡~ 하면서 세상에 고함치며 갈라집니다. 고운 햇살에 얼음들이 깨어지듯이 세상의 부정부패들이 2004년에는 모두 깨지길 소망합니다.
▲ 강물을 따라 걷다 만난 밤송이 하나. 겨울이 예까지 왔건만 저 혼자 가을인 듯 합니다. 온몸에 밤송이 가시옷을 입고 밤톨 아이들을 지키는 밤나라의 가시장군
ⓒ 최형국


섬진강의 푸르름을 가득 가슴에 담고 돌아갑니다.

이 글을 보신 모든 분들의 가슴 속에도 섬진강의 푸르름이 늘 함께 하길 두 손 꼭 모아 빕니다.
2004-01-25 11:45
ⓒ 2005 OhmyNews
copyright 1999 - 2005 OhmyNews all rights reserved.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59

  [기사] 공주 공산성, 이번엔 마갑이다. [2]

akr20111101096551005_03_i_1_20111101173907.jpg

2011/11/02

5794

58

  [기사]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 -한겨레-

han1].jpg

2011/10/13

6041

57

  [기사 생각] 정조 ‘경호 부대’ 200년 전 위용 드러냈다

jang.jpg

2009/06/17

6402

56

  [기사 생각] 1600년만에 ‘신라 중무장 기병 갑옷’ 위용

magab1.jpg

2009/06/17

7489

55

  [글생각] 오해하시는 분들께 전하는 짧은 글 하나~

p_242_마상편곤_상골분익세.jpg

2020/10/02

1295

54

  [글생각] 무식한 무예사 공부법

salt.jpg

2020/09/03

1368

53

  [글생각] 다시 논문 투고 준비

20211221_171900.jpg

2021/12/24

70

52

  [글생각] 나무처럼 자연스럽게

2020/10/21

1100

51

  [글생각] 설민석 사건...

screenshot_20201231_145859_chrome.jpg

2020/12/31

1206

50

  [글생각] 부러움이란...

2021/07/20

318

49

최형국

  [글사진] 행복한 미소가 가득한 마이산에서..

2004/01/19

6292

48

최형국

  [글사진] 축복속의 막내 여동생 결혼~~

2004/03/13

6405

47

최형국

  [글사진] 초록의 싱그러움 속 연분홍 자운영

2004/04/21

6427

46

최형국

  [글사진] 작은 텃밭에서 만나는 아이들 이야기

2004/08/30

6586

45

최형국

  [글사진] 은은한 내소사의 아름다움과 직소폭포의 푸른 멋

2004/01/17

6590

44

최형국

  [글사진] 오월의 단비가 내린 풍경

2004/05/12

6540

최형국

  [글사진] 섬진강 푸른 물에는 곱디 고운 하늘이 녹아 있습니다.

2004/01/24

6205

42

최형국

  [글사진] 목화의 일대기

2004/10/27

6988

 

 

[이전 10개] [1]..[21][22][23][24] 25 [26][27][2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