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글생각] 나무처럼 자연스럽게

 이름 : 

(2020-10-21 18:57:36, 1225회 읽음)

자연이 그렇습니다.

소나무는 소나무로 살면 되고,
대나무는 대나무로 살면 됩니다.

소나무는 대나무가 빨리 자란다하여 시기 질투할 필요도 없고,
대나무도 소나무처럼 단단하지 못함을 아쉬워할 필요가 없습니다.

집을 짓을 때 소나무는 대들보와 기둥 역할을 하지만,
대나무는 벽과 예쁜 창호나 살강에 들어 가면 됩니다.
하다못해 점심 밥상의 젓가락으로도 활용할 수 있습니다.

어느하나 버릴 것 없는 것이 나무들과 자연의 모습입니다.
어쭙지 않게 흉내내려 대나무로 대들보를 삼는 사람은 없습니다.

있는 그대로 자연스럽게 살아가면, 그것이 조화로움입니다.

정치인들도 마찬가지이며, 누구는 재목감이고, 또 다른이는 불쏘시개 역할을 하는 것입니다.
그 역할을 비교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 자체로 빛나는 삶입니다.

괜한 자격지심에 흉내내기가 더해지면, 그 결과는 누구나 다 압니다.

요즘 뜨는 훈아 형님의 노래말처럼,
테스형이 말했습니다.

니 자신을 알라고...

그럼, 세상살이가 편해집니다.
대중은 바보가 아니랍니다.

굳이 태섭이형님이나 철수형님을 말하는 것은 아니랍니다. 한번즘 곰곰이 생각해 보시길.

이렇게 설명을 드려도 이해하지 못하면, 저도 더이상 답이 없습니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69

  [기획 기사] 호호부실(戶戶富實), 인인화락 (人人和樂)의 신도시’

중부s.jpg

2017/03/07

3192

68

  [기사] 화성(華城)의 그윽한 밤 풍경에 취하다

2005/10/05

7141

67

최형국

  [기사] 우째 이런 일이... 말(馬)이 말(言)을 안 들어요!

2005/04/13

6800

66

최형국

  [기사] 연분홍 꽃바람 부는 지리산에 안기다

2005/06/03

6532

65

최형국

  [기사] 서울대 농생대를 농업생태공원으로 만들자!

2004/04/09

6601

64

  [기사] 서른 즈음에 만난 소중한 보물 세 가지

2005/09/15

6897

63

최형국

  [기사] 물리선생님이 수묵화 개인전을 ?

2005/08/10

7158

62

최형국

  [기사] 목화솜처럼 따뜻한 축제의 한마당

2005/08/16

6379

61

  [기사] 마패를 번쩍 들고, 암행어사 출두요~

2005/12/14

8736

60

최형국

  [기사] 꽹과리에 막걸리 나눠 마시고

2005/04/18

6693

59

  [기사] 공주 공산성, 이번엔 마갑이다. [2]

akr20111101096551005_03_i_1_20111101173907.jpg

2011/11/02

5902

58

  [기사]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 -한겨레-

han1].jpg

2011/10/13

6152

57

  [기사 생각] 정조 ‘경호 부대’ 200년 전 위용 드러냈다

jang.jpg

2009/06/17

6508

56

  [기사 생각] 1600년만에 ‘신라 중무장 기병 갑옷’ 위용

magab1.jpg

2009/06/17

7622

55

  [글생각] 오해하시는 분들께 전하는 짧은 글 하나~

p_242_마상편곤_상골분익세.jpg

2020/10/02

1432

54

  [글생각] 무식한 무예사 공부법

salt.jpg

2020/09/03

1494

53

  [글생각] 다시 논문 투고 준비

20211221_171900.jpg

2021/12/24

214

  [글생각] 나무처럼 자연스럽게

2020/10/21

1225

 

 

[이전 10개] [1]..[21][22][23][24] 25 [26][27][2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