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글생각] 설민석 사건...

 이름 : 

(2020-12-31 14:58:15, 1204회 읽음)

 파일 1 : Screenshot_20201231_145859_Chrome.jpg (524.3 KB, 5회 전송됨)

 링크 1 : http://www.reader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674


역사강사 설민석과 관련한 이야기가 계속되고 있군요.
재미냐 고증이냐...

그럼, 고증을 담보로 한 재미 있는 역사강의...
그것을 꿈꿔봅니다.

아무튼 씹히지 않으려면 현재 강단의 교수님들이 쪼끔 더 노력을 해 주셔야겠습니다.

제 역사문화 콘텐츠에 대한 입장은 아래 기사를 참조하시길~

......
잦은 논란에도 온라인에선 설민석을 두둔하는 여론이 적지 않다. “설민석만큼 역사를 재밌게 소개하는 사람이 없다” “설민석 덕분에 내 아들이 (역사) 책을 읽기 시작했다” “재미있는 강연으로 대중이 역사에 관심 두게 하는 데 끼친 공헌이 크다” 등의 반응이 다수다.

비판 여론도 없지 않지만, 우세한 긍정 여론의 주된 이유는 ‘재미’였는데, 전문가들은 그런 현상에 우려를 표한다. 재미를 최우선 가치로 삼으면 그 과정에서 진실과 사실이 왜곡될 수 있다는 것.

책 『조선의 무인은 어떻게 싸웠을까?』에서 인문학자 최형국은 “오늘날 역사는 각종 매체를 통해 끊임없이 재생산되고 재탄생한다. 역사는 그저 지나간 과거의 사실이 아니라, 하나의 콘텐츠로서 계속해서 재생산되고 있다”며 “(그 안에는) 수백 년, 혹은 수천 년 전의 역사적 사실에 대해 관련 사료가 부족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작가의 상상력이 끼어들 여지가 많다. 하지만 시청자는 모든 내용을 사실로 받아들인다. (그런 이유에서) 한 번 왜곡된 역사 인식을 되돌리기 위해서는 그보다 몇 배는 더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
관련기사

http://www.readersnews.com/news/articleView.html?idxno=101674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59

  [기사] 공주 공산성, 이번엔 마갑이다. [2]

akr20111101096551005_03_i_1_20111101173907.jpg

2011/11/02

5792

58

  [기사]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 -한겨레-

han1].jpg

2011/10/13

6039

57

  [기사 생각] 정조 ‘경호 부대’ 200년 전 위용 드러냈다

jang.jpg

2009/06/17

6400

56

  [기사 생각] 1600년만에 ‘신라 중무장 기병 갑옷’ 위용

magab1.jpg

2009/06/17

7487

55

  [글생각] 오해하시는 분들께 전하는 짧은 글 하나~

p_242_마상편곤_상골분익세.jpg

2020/10/02

1293

54

  [글생각] 무식한 무예사 공부법

salt.jpg

2020/09/03

1368

53

  [글생각] 다시 논문 투고 준비

20211221_171900.jpg

2021/12/24

70

52

  [글생각] 나무처럼 자연스럽게

2020/10/21

1098

  [글생각] 설민석 사건...

screenshot_20201231_145859_chrome.jpg

2020/12/31

1204

50

  [글생각] 부러움이란...

2021/07/20

317

49

최형국

  [글사진] 행복한 미소가 가득한 마이산에서..

2004/01/19

6290

48

최형국

  [글사진] 축복속의 막내 여동생 결혼~~

2004/03/13

6404

47

최형국

  [글사진] 초록의 싱그러움 속 연분홍 자운영

2004/04/21

6427

46

최형국

  [글사진] 작은 텃밭에서 만나는 아이들 이야기

2004/08/30

6585

45

최형국

  [글사진] 은은한 내소사의 아름다움과 직소폭포의 푸른 멋

2004/01/17

6590

44

최형국

  [글사진] 오월의 단비가 내린 풍경

2004/05/12

6539

43

최형국

  [글사진] 섬진강 푸른 물에는 곱디 고운 하늘이 녹아 있습니다.

2004/01/24

6205

42

최형국

  [글사진] 목화의 일대기

2004/10/27

6988

 

 

[이전 10개] [1]..[21][22][23][24] 25 [26][27][28]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