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기사 생각] 1600년만에 ‘신라 중무장 기병 갑옷’ 위용

 이름 : 

(2009-06-17 20:20:47, 7730회 읽음)

 파일 1 : magab1.jpg (69.5 KB, 183회 전송됨)

 파일 2 : magab.jpg (146.0 KB, 182회 전송됨)



1600년만에 ‘신라 중무장 기병 갑옷’ 위용
경주 쪽샘지구서 무기류 무더기 발굴

» 경주 쪽샘 지구의 5세기 옛 신라 무덤 바닥에서 드러난 당시 신라 장수의 찰갑옷(앞부분)과 말 갑옷(뒤쪽 네모진 부분). 연합뉴스

1600년 전, 갑옷을 두르고 철갑 입힌 말을 타고 싸운 신라 장수의 실체가 드러났다.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경북 경주시 황오동에 있는 4~5세기 신라 귀족 무덤떼인 ‘쪽샘’ 지구에서 당시 중무장 기병(말탄 무사)의 갑옷과 말의 몸에 씌웠던 보호구인 마갑, 마구 등과 무기류 등이 무더기 출토됐다고 2일 발표했다. 국내에서 고대 갑옷 유물은 경남 함안 마갑총 등 가야·신라 고분들에서 일부 출토된 적이 있으나, 마갑·마구까지 온전하게 갖춰진 채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연구소는 설명했다.

연구소 자료를 보면, 갑옷 유물들은 5세기께 나무덧널 무덤(목곽묘)에서 나왔다. 주검을 묻는 공간인 ‘주곽’ 바닥에 마갑을 깔고, 그 위에 찰갑(비늘식 갑옷)을 놓고, 주검을 올린 것으로 추정된다. 찰갑은 가슴 가리개인 흉갑과 등을 가리는 배갑을 펼쳐 깔았는데, 두 보호구를 옆구리에서 여미고 조여서 착용하는 얼개다. 주위에서는 둥근고리자루긴칼(환두대도)와 사슴뿔손잡이작은칼, 쇠창, 쇠도끼 등이 나왔다. 또 별도 부장품 구덩이인 ‘부곽’에서는 말 얼굴 가리개(마주), 안장틀, 발 받침(등자), 재갈, 치레거리(행엽) 등의 말 갖춤 유물들도 무더기로 나왔다.

노형석 기자 nuge@hani.co.kr

========================================================================================
[쉽게 읽는 중앙일보] 신라 기병이 탄 말도 갑옷 입어…‘마주’는 말 머리에 씌우는 투구죠 [중앙일보] 기사
나도 한마디 (0)

관련핫이슈중앙일보 소통Q ‘신라 기병의 철갑옷 1600년 만에 햇빛’이란 기사를 흥미롭게 읽었다. 갑옷의 부위별로 명칭과 용어를 알고 싶다. (서울 양천구 목동 김형동)


A 갑옷의 명칭은 한자를 이해하면 쉽게 읽힌다. 가장 먼저 알아야 할 것은 갑주다. 갑(甲)은 ‘갑옷’, 주(胄)는 ‘투구’를 뜻한다.

장수가 입은 갑주부터 살펴보자. 경주 쪽샘지구 C10호 묘에서 이번에 발굴된 신라 장수의 투구는 만곡종장판주(彎曲縱長板胄)다. ‘굽은 형태의 세로로 긴 철판으로 된 투구’란 뜻이다.

부위별로 조각이 나뉘는 갑옷은 신체 각 부위를 의미하는 한자에 갑옷 ‘갑’자를 붙이는 식으로 이름을 붙인다. 목 가리개는 ‘경갑(頸甲)’, 어깨 가리개는 견갑(肩甲), 팔 가리개는 비갑(譬甲)이 된다. 몸통도 앞판과 뒤판으로 나누어 각각 흉갑(胸甲·가슴 가리개), 배갑(背甲·등 가리개)이라 부른다.

다음으론 말의 갑옷인 마갑(馬甲)을 살펴보자. 일단 말의 얼굴에 씌우는 투구는 마주(馬胄)라 부른다. 경갑·흉갑은 사람의 갑옷과 동일한 용어를 쓴다. 말의 몸통 부위를 가리는 갑옷은 복갑(腹甲·배 가리개)이라 한다. 엉덩이 부위는 고갑(尻甲)으로 가린다. 갑옷으로 무장한 말등에는 안장(鞍裝)을 놓았다.

이번 출토 유물에선 안장의 나무판은 삭아 없어지고 철로 만든 안교(鞍橋·안장틀)는 남아 있었다. 안장 양쪽에 사람의 발을 걸 수 있도록 돼있는 도구를 등자라고 한다. 쇠로 만든 견고한 등자는 말 위에서 자유자재로 움직일 수 있게 해 기마병의 전투력을 한층 끌어올렸다.

이경희 기자

====================================================================================

기병... 그리고 마상무예

아무도 알아주지 않지만, 그 분야의 논문을 쓰고 공부한지 벌써 몇년째인가.

아직 박사논문 중이라 조선에만 집중하고 있지만, 학위를 따면 바로 전 시대를 아우르는 한국의 기병사와 마상무예 역사를 다룰 예정이다.

더 나아가 비교문화사의 연장선에서 세계의 전쟁사 중 기병사를 우리와 비교하며 공부하고 싶다.

길어야 백년도 못 사는 인생, 하고픈 공부와 수련하며 그렇게 살다 가야지....

그런데, 내 무덤에는 무엇을 함께 넣을까?

-푸른깨비-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75

최형국

  [깨비의 몽골문화 답사기 4] 느림의 미학 사라져가는 몽골

2005/08/05

7955

74

최형국

  [깨비의 TV 보기] '장군 이순신' 과 '인간 이순신'

2005/08/30

8020

73

최형국

  [깨비생각] 겨울 끝자락에서 만난 가을의 추억

2005/03/08

6758

72

최형국

  [깨비노래] 귀거래사....

2004/12/10

6703

71

  [깨비기사] "어머, 부끄러워라... 옷 벗은 닭 좀 보세요"

2005/09/18

9209

70

최형국

  [깨비글] 정신에게 빼앗긴 몸의 위치를 되찾자!

2004/06/05

6428

69

  [기획 기사] 호호부실(戶戶富實), 인인화락 (人人和樂)의 신도시’

중부s.jpg

2017/03/07

3294

68

  [기사] 화성(華城)의 그윽한 밤 풍경에 취하다

2005/10/05

7213

67

최형국

  [기사] 우째 이런 일이... 말(馬)이 말(言)을 안 들어요!

2005/04/13

7226

66

최형국

  [기사] 연분홍 꽃바람 부는 지리산에 안기다

2005/06/03

6603

65

최형국

  [기사] 서울대 농생대를 농업생태공원으로 만들자!

2004/04/09

6675

64

  [기사] 서른 즈음에 만난 소중한 보물 세 가지

2005/09/15

6977

63

최형국

  [기사] 물리선생님이 수묵화 개인전을 ?

2005/08/10

7252

62

최형국

  [기사] 목화솜처럼 따뜻한 축제의 한마당

2005/08/16

6442

61

  [기사] 마패를 번쩍 들고, 암행어사 출두요~

2005/12/14

8862

60

최형국

  [기사] 꽹과리에 막걸리 나눠 마시고

2005/04/18

6787

59

  [기사] 공주 공산성, 이번엔 마갑이다. [2]

akr20111101096551005_03_i_1_20111101173907.jpg

2011/11/02

5991

58

  [기사]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 -한겨레-

han1].jpg

2011/10/13

6240

 

 

[이전 10개] [1]..[21][22][23][24][25] 26 [27][28][29][30]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