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글생각] 다시 논문 투고 준비

 이름 : 

(2021-12-24 14:59:20, 322회 읽음)

 파일 1 : 20211221_171900.jpg (44.5 KB, 0회 전송됨)


다시 2022년 논문 투고 준비 중~

무예사!
몸으로 수련하고,
사료를 찾고,
그 의미를 되짚고,
다시 글을 썼다 지웠다를 반복...

앞으로 3-4년은 차분하게
공부와 전수교육에 집중할 생각입니다.

지겨움을 즐기는 것이 공부와
수련의 맛! 임을 조금씩 깨닫습니다.

무예로 역사를 읽습니다.
무예로 삶을 그립니다.

한결같이 무예의 길 위에서
질문하고 답을 찾습니다.

비록 부족한 실력이지만,
아해들에게, 후학들에게
작은 디딤돌 하나 놓아주는 마음으로~^^

언젠가는
바다처럼 다 품어낼 그날까지...

항상 처음처럼...^^

-2021. 12. 23-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75

최형국

  [깨비의 몽골문화 답사기 4] 느림의 미학 사라져가는 몽골

2005/08/05

7955

74

최형국

  [깨비의 TV 보기] '장군 이순신' 과 '인간 이순신'

2005/08/30

8020

73

최형국

  [깨비생각] 겨울 끝자락에서 만난 가을의 추억

2005/03/08

6758

72

최형국

  [깨비노래] 귀거래사....

2004/12/10

6703

71

  [깨비기사] "어머, 부끄러워라... 옷 벗은 닭 좀 보세요"

2005/09/18

9209

70

최형국

  [깨비글] 정신에게 빼앗긴 몸의 위치를 되찾자!

2004/06/05

6428

69

  [기획 기사] 호호부실(戶戶富實), 인인화락 (人人和樂)의 신도시’

중부s.jpg

2017/03/07

3294

68

  [기사] 화성(華城)의 그윽한 밤 풍경에 취하다

2005/10/05

7213

67

최형국

  [기사] 우째 이런 일이... 말(馬)이 말(言)을 안 들어요!

2005/04/13

7226

66

최형국

  [기사] 연분홍 꽃바람 부는 지리산에 안기다

2005/06/03

6603

65

최형국

  [기사] 서울대 농생대를 농업생태공원으로 만들자!

2004/04/09

6675

64

  [기사] 서른 즈음에 만난 소중한 보물 세 가지

2005/09/15

6977

63

최형국

  [기사] 물리선생님이 수묵화 개인전을 ?

2005/08/10

7252

62

최형국

  [기사] 목화솜처럼 따뜻한 축제의 한마당

2005/08/16

6442

61

  [기사] 마패를 번쩍 들고, 암행어사 출두요~

2005/12/14

8862

60

최형국

  [기사] 꽹과리에 막걸리 나눠 마시고

2005/04/18

6787

59

  [기사] 공주 공산성, 이번엔 마갑이다. [2]

akr20111101096551005_03_i_1_20111101173907.jpg

2011/11/02

5991

58

  [기사] ‘가장 오래된’ 백제 의자왕 때 가죽갑옷 출토 -한겨레-

han1].jpg

2011/10/13

6240

 

 

[이전 10개] [1]..[21][22][23][24][25] 26 [27][28][29][30]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