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글사진] 남도의 꽃을 찾아 가는 깨비의 뚜벅이 여행

 이름 : 최형국

(2004-07-06 23:30:50, 7682회 읽음)

[사진]함초롬한 꽃빛 가득한 남도의 들판
남도의 꽃을 찾아 가는 깨비의 뚜벅이 여행
텍스트만보기   최형국(bluekb) 기자   
오랫만에 예비군 훈련이라는 핑계로 멀리 내 고향 전라도 곡성으로 짧은 여행을 떠납니다. 태풍 민들레를 조심스레 피하고 하늘을 향해 찬란한 빛깔을 토해 내는 남도의 여름꽃들을 지켜봅니다.

하나 같이 눈이 부시도록 고운 빛깔로 참혹할 만큼 더운 여름날을 날려 버립니다. 내 눈길 닿는 모든 곳에 푸르름 속에 엷게 묻어 나는 그 꽃을 보며 도시에서의 일상마저 잠지 잊어봅니다. 그 꽃의 향내 따라 푸른 깨비와 함께 걸어 볼까요.

▲ 함초롱 보랏빛 꿈을 담은 도라지꽃은 어여 햇살을 받아 고운 빛깔을 세상에 알리려 합니다. 이제 곧 그 꿈이 펼쳐지겠죠.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밤하늘 반짝이는 보랏빛 별처럼 도라지꽃에는 세상의 꿈이 가득합니다. 그 향기 짙지 않아도 그 맑은 꿈은 천리를 갑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순백의 도라지꽃은 그 하이얀 도라지처럼 푸근한 엄마내음이 가득합니다. 백년이 가도 천년이 가도 잊혀지지 않을 그 내음으로 세상이 좀 더 따사로워지면 좋겠습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분홍빛 접시꽃은 풋풋한 짝사랑의 마음을 보여 줍니다. 남 몰래 얼굴 붉히며 혼자라도 그리 좋았던 그때 그 시절의 마음으로 돌아가 봅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숨막힐 듯 푸르른 산천위에 수줍하는 하얀 접시꽃은 오늘도 맑은 햇살을 온 마음으로 채웁니다. 이 고운 접시꽃을 보시는 당신께 언제나 맑은 마음 가득하길 빌어봅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참 오랫만에 만난 앳된 무궁화꽃에는 어릴적 함께 뛰놀던 친구들의 얼굴이 하나씩 둘씩 새겨 있습니다. 그 어릴적 철없던 시절의 친구들이 꿈에서라도 보고 싶습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오랜지빛 원추리꽃을 볼때마다 지리산 노고단의 허리 긴 평온이 생각납니다. 그 고운 빛깔이 하늘과 맞닿아 아스라이 부서지면 지리산 골골이 원추리 꽃빛으로 빛납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핏빛 보다 붉은 봉선화꽃은 카메라의 렌즈마져도 어지럽게 만들었나 봅니다. 붉디 붉은 그 꽃내음이 새끼손가락에 녹아들어가 첫눈 오기만을 기다립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이 꽃 이름을 저는 모릅니다. 그러나 이 꽃의 아름다움 만큼은 세상 누구보다도 더 깊이 가슴 속에 새깁니다. 하늘 하늘 바람결에 부딪히며 은은한 빛깔이 참으로 곱습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 빛깔 고운 꽃보다도 옥수수꽃은 더 풍요로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옥수수가 알알이 익어 갈때까지 옥수수꽃은 하늘을 향해 찬란히 미소 지을 것입니다.
ⓒ2004 푸른깨비 최형국
푸른깨비 최형국기자는 무예를 연마하며 몸철학과 글사진을 함께 만들어 갑니다. 깨비의 홈페이지는 http://muye.ce.ro
2004-07-06 08:36
ⓒ 2005 OhmyNews
copyright 1999 - 2005 OhmyNews all rights reserved.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38

최형국

  [글사진] 남도의 봄을 알리는 꽃내음 찾아서..

2004/03/29

7396

37

최형국

  [작은글] "봄~~"이라 불러 봅니다.

2004/03/17

7145

36

최형국

  [글사진] 축복속의 막내 여동생 결혼~~

2004/03/13

7256

35

최형국

  [작은글] 생일에 보내는 글

2004/02/26

7359

34

최형국

  [영화읽기] '블레이드 러너'는 몸에 대한 반성이다.

2004/02/26

8473

33

최형국

  [노래] 깨비의 노래 "돈키호테의 꿈"

2004/02/07

7365

32

최형국

  [글사진] 뒤주속에 갇혀 스러져간 젊은 군주 사도세자

2004/02/04

7502

31

최형국

  [글사진] 섬진강 푸른 물에는 곱디 고운 하늘이 녹아 있습니다.

2004/01/24

7187

30

최형국

  [영화글] 라스트 사무라이에서 나타난 검술과 전술

2004/01/22

7401

29

최형국

  [글사진] 행복한 미소가 가득한 마이산에서..

2004/01/19

7127

28

최형국

  [글사진] 은은한 내소사의 아름다움과 직소폭포의 푸른 멋

2004/01/17

7382

27

최형국

  [글사진] 갯내음 가득한 서해 변산반도를 따라

2004/01/16

7263

26

최형국

  [글사진] 동해바다와 소금강

2004/01/10

7148

25

최형국

  [글사진] 2004년 겨울 지리산 여행..

2004/01/09

7287

24

최형국

  [작은글] 한해를 마무리 하며 띄우는 글

2003/12/30

6827

23

최형국

  [깨비의 영화읽기] 니모를 찾아서

2003/12/19

7604

22

최형국

  [산행기] 단풍따라 지리산 산행기

2003/12/18

7043

21

최형국

  [작은글] 첫 눈 내리는 날

2003/12/09

7735

 

 

[이전 10개] [1]..[21][22][23][24][25][26][27] 28 [29][30]
Copyright 1999-2024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