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칼럼] ‘무예’로운 도시 수원을 꿈꾼다

 이름 : 

(2015-08-16 18:49:25, 2677회 읽음)

 파일 1 : 1111111111.jpg (156.1 KB, 8회 전송됨)

 링크 1 : http://news.suwon.go.kr/main/section/view?idx=1005858


[사진] 화성행궁 신풍루 앞에서 매일 펼쳐지는 무예24기 시범공연의 모습이다. 수원에서는 1999년부터 공개 시범행사를 진행하기 시작했으니, 꼭 16년 만에 시립으로 탈바꿈하였다. 200여년 전 정조시대 장용영 군사들의 모습을 되살릴 수 있도록 지금도 화성행궁의 앞마당을 그들이 지키고 있다.


[칼럼] ‘무예’로운 도시 수원을 꿈꾼다

글 : 최형국/사학박사,수원시립공연단(무예24기)상임연출


지난 7월 13에 드디어 수원시립공연단 단원들의 위촉식이 수원시청에서 있었다. 지난해 시립예술단설치 조례 개정을 통해 설립된 수원시립공연단은 기존에 화성행궁에서 무예 공연을 펼쳐온 무예24기 시범단과 이번에 신설된 연극, 뮤지컬 등을 공연하는 극단을 통합해 구성했다. 공연단 중 극단에는 중견 연극배우 이남희 씨와 뮤지컬배우 임선애 씨 등 연기력이 검증된 배우들이 포진하였고, 무예24기시범단에는 이미 정조의 친위군이었던 장용영의 군사들로 잔뼈가 굵은 젊은 무사들이 힘을 보태고 있다.

수원은 전통적으로 무예를 사랑한 곳이었다. 비단 18세기 정조대 수원화성이라는 성곽을 세우고 장용영 외영을 주둔시키기 전부터 한 주먹하고 한 칼 쓰는 사람들이 모여 사는 곳이었다. 사료를 보면, 18세기 중반 영조대에 편찬된 전국 읍지인 '여지도서(輿地圖書)'를 보면 수원 사람들에 대해 이렇게 평하고 있다. “무예[武技]를 좋아하고 인심은 다질하다(好武技 人心多質)” 말 그대로 수원에서 힘자랑 하다가는 뼈도 못 추리는 공간으로 팔도에 소문난 동네가 수원이었다.

또한 17세기 후반 반계 유형원이 쓴 역사지리서인 '동국여지지(東國輿地志)'를 보면 수원의 무예 사랑 전통이 상당히 오랜 세월 이어졌음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책을 보면 수원지역의 풍속을 논할 때 “농사를 열심히 짓고, 활쏘기에 힘쓰는 곳이다”라고 표현하고 있다. 조선시대에 활쏘기는 국방무예의 핵심이자 근본이었기에 활쏘기를 즐겨한다는 것은 곧 상무전통을 의미하는 것이기도 하다. 이후 19세기에 만들어진 수원을 소개하는 자료에도 ‘무예’는 수원을 대표하는 상징체였음을 쉽게 확인할 수 있다.

그렇다. 수원은 이미 오랜 세월 무예로 다듬어진 ‘무예로운’ 공간이었다. 삼남의 물산이 모여 서울로 이르게 하는 통로이자, 핵심 군사 방어 거점이었다.
이곳에 시립 무예24기 시범단이 만들어진 것은 수원의 정체성과 차별성을 되찾는데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다. 무예24기는 정조임금님이 직접 어명으로 편찬한 '무예도보통지(武藝圖譜通志)'에 실린 스물 네가지의 군사무예를 말한다. 보병들이 익혔던 창검을 비롯한 맨손무예 18가지와 기병들이 익혔던 마상무예 6가지를 포함하여 동양삼국의 핵심무예를 모두 모아 놨기에 가장 정예로운 군사무예가 바로 무예24기다.

현재 무예24기는 화성행궁에서 수원시민들과 외국 관광객들을 위해 매일 하루도 거르지 않고 10여년을 최장기 연속공연을 하고 있다. 그것도 하루에 두 번씩 시범을 하고 있으니, 연속 공연횟수로 본다면 수 천회를 상회하여 세계기네스기록에 올려도 이상할 것이 없을 정도다. 다만 아쉬운 것이 있다면, 이제는 무예24기를 좀 더 보편적으로 수원시민들의 삶 속에서 함께 풀어 보고 싶은 마음이 가득하다.

중국에는 공원에서 태극권으로 아침을 맞이하는 모습을 쉽게 찾아 볼 수 있다. 일본에는 중고등학교 수업에 그들의 전통무예인 검도와 유도 그리고 궁도가 정규 체육과목으로 자리잡힌지 오래다. 최소한 수원에서 만큼은 아침체조로 무예24기를 하고, 수원의 아이들만큼은 무예24기를 학교체육의 정규과목으로 수업으로 풀어내도 좋을 듯 싶다. 이미 서양식 식생활 패턴에 서양식 체육교과목으로 가득 찬 공간에서는 우리의 전통을 품어내는 교육을 펼치기에는 한계가 많다. 이제 수원의 아이들에게 우리의 소중한 전통무예로 자신의 ‘몸’을 되짚어 보고 살려내는 새로운 체육교육을 시도해도 좋을 때가 왔다.

수원의 아이들이 수원 화성을 지켜냈던 ‘우리의 무예’를 배우고 익힌다면 수원은 마치 오래된 미래처럼 더욱 ‘무예로운’ 도시로 성장할 수 있을 것이다. 수원 화성이라는 유형의 문화와 무예24기라는 무형의 전통문화가 결합되어 그것이 아이들을 통해 성장해 간다면 수원은 대한민국을 넘어 세계에서 유일한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을 것이다.

거기에 화성 성곽 주변에는 말을 탄 무예24기 시범단들이 순라를 도는 모습을 꿈꿔본다. 이제는 화성 안에서 자동차의 경적소리와 매연을 기억하게 할 것이 아니라, 조선의 최절정 무예를 익힌 쩌렁쩌렁한 무사들의 함성소리와 전투마의 말발굽소리가 가득 퍼져야만 한다.
만약 그렇게만 된다면, 진실로 그렇게만 된다면 수원은 세계 제1의 관광도시이자 무예의 도시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언제나 그날들을 꿈꾸며 무사들은 화성행궁 신풍루 앞마당에 땀방울로 씨앗을 심는다. ‘꿈’은 그대로 두면 기억에서 사라지지만, 꿈을 위해 노력하고 풀어가면 그것은 또 다른 ‘현실’이 된다. 여기저기서 무예의 꽃이 피어나는 ‘무예로운’ 도시 수원의 ‘꿈’이 하루빨리 ‘현실’이 되길 빌어 본다.


http://news.suwon.go.kr/main/section/view?idx=1005858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423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62] 무과를 읽으면, 조선이 보인다.

2015/12/10

2317

422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61] 갑옷과 추위 그리고 무예훈련

2015/12/03

2402

421

  [칼럼] 화성에 펄럭이는 깃발과 장용영

4_노량주교도섭도.jpg

2015/11/25

2796

420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60] 한국인의 몸 문화와 태권도

2015/11/23

2429

419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9] 칼의 환상을 조심하라

2015/11/18

2301

418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8] 검무(劍舞), 그 아름다운 칼을 말하다

2015/11/09

2636

417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7] 무예는 빼앗긴 ‘몸’의 부활

2015/11/04

2330

416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6] 칼의 역사는 문명의 역사

2015/10/26

2619

415

  [칼럼] 수원 화성은 버드나무의 도시

방화수류정_버드나무.jpg

2015/10/22

2880

414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5] 무예의 철학

2015/10/19

2232

413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4] 무예는 한편의 시다

2015/10/12

2292

412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3] 우리 무예의 역사

2015/10/05

2304

411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2] 무예 수련은 산수가 아니다

2015/09/22

2426

410

  [칼럼] 수원의 가을밤은 야조(夜操)와 함께

서장대_야조도.jpg

2015/09/17

2870

409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1] ‘때’를 기다릴 것인가, 만들 것인가

2015/09/14

2276

408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0] 수련은 지루함을 즐기는 일

2015/09/08

2315

407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49] 단점을 장점화하라

2015/09/02

2294

406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48] 전쟁은 지휘관의 능력에 따라 결정 된다

2015/08/25

2261

 

 

[1][2][3] 4 [5][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