푸른깨비?

|

무예24기

|

마상무예

|

무예 수련

|

동영상

|

자료실

|

게시판

자유 게시판     사진 이야기     깨비의 글모음     무예 강좌     대학 강의     전수관 소식

 [칼럼] 수원 화성은 버드나무의 도시

 이름 : 

(2015-10-22 09:56:03, 2880회 읽음)

 파일 1 : 방화수류정_버드나무.jpg (1.24 MB, 11회 전송됨)

 링크 1 : http://news.suwon.go.kr/main/section/view?idx=1009158


[그림] ‘화성성역의궤’에 실린 방화수류정(동북각루)의 모습. 방화수류정(訪花隨柳亭)은 수원 화성 동북각루의 별칭이기도 하다. 중국 송나라의 시인인 정명도(程明道)의 시 중 ‘운담풍경근오천(雲淡風輕近午天), 방화수류과전천(訪花隨柳過前川)’에서 따왔다고 한다. ‘꽃을 찾고 버드나무를 따라 노닌다’라는 글귀처럼 버드나무가 아름다운 곳이다.

[칼럼] 수원 화성은 버드나무의 도시

글 : 최형국/역사학 박사, 수원시립공연단 무예24기 상임연출

오늘날 수원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화성(華城)의 존재이유로 인해 국내외적많은 관광객들이 다녀가는 명소가 되었다. 그 신도시 화성(華城)에 가장 어울리는 나무가 있었으니, 다름 아닌 버드나무였다. 정조가 남긴 이야기를 잘 모아 놓은『일성록』을 보면, 능행차를 해서 수원에 도착한 정조는 현륭원에 나아가 직접 제사지낸 다음에 화성 성곽의 기초공사가 진행 중인 북쪽 부근을 직접 거닐면서 채제공에게 다음과 같이 말하였다.

“원소(園所)는 화산(花山)이고 이 고을은 유천(柳川)이다. 화인(華人)이 성인을 위해 축원한 뜻을 취하여 이 성을 화성이라고 이름지었는데, 화(華)와 화(花)의 글자 음이 서로 통한다. 화산의 뜻은 대개 800개의 봉우리가 이 한 산을 둘러싼 채 보호하는 것이 꽃송이와 같다고 해서 이른 것이다. 그렇다면 유천성(柳川城)의 형상을 남북이 조금 길게 만든다면 또한 버들잎과 같은 뜻이 될 것이다.” [『일성록』정조 16년, 윤4월7일(乙亥)]

위와 같은 언급을 통해 ‘화성’이라는 이름이 왜 그렇게 붙여졌는지 그 이유까지 쉽게 설명하였다. 특히 정조의 이야기 중 ‘유천성(柳川城)’이라는 단어가 눈에 들어온다. 화성은 처음에는 ‘유천성’이라고도 불렸다. 바로 화성을 관통하고 있는 시내의 이름이 지금은 수원천이라고 부르고 있지만, 그때는 버드나무가 많은 ‘유천’이라고 불렸다. 그래서 화성의 공사계획을 준비하던 정약용도 ‘유천성’이라는 이름을 종종 사용하곤 하였다.

그런데 이 버드나무는 수원 화성이 완공된 후에도 지속적으로 화성의 이곳 저곳에 심어졌다. 사료를 살펴보면, 정조는 수원 인근의 안성이나 양성에서 버드나무 묘목을 구해 화성에 가득히 심을 것을 명령하기도 하였다. 심지어 화성행궁의 둘레를 굽이 돌았던 팔달산에서 내려온 명당수 주변에도 버드나무를 가득 심은 그림들을 확인할 수 있다.

그 이유는 첫째, 버드나무가 습기에 강한 나무였기 때문이다. 해마다 수원천은 홍수때 범람을 해서 주변의 제방들이 쉽게 무너져 내렸다. 그래서 제방을 보호하기 위해서 버드나무를 집중적으로 심어 하천의 유실을 막아냈다. 특히 버드나무는 줄기만을 잘라 물에 던져 놓아도 뿌리가 생성될 정도로 엄청나게 생명력이 강해 새로 건설한 화성의 이곳저곳의 땅을 단단하게 고정시킬 수 있었다.

두 번째 이유는 관방 즉 군사상의 목적이었다. 버드나무는 빠른 생장활동으로 인하여 줄기가 길게 뻗는 것이 특징이었다. 이런 특징을 활용하여 숲을 만들 경우 청나라의 기병을 쉽게 방어할 수 있었기에 버드나무 군락을 핵심 방어진지 주변에 심는 것을 장려하였다. 대표적으로 숙종대 훈련대장을 비롯하여 핵심 군영의 대장직을 맡았던 유혁연(柳赫然)의 경우는 평안도의 핵심 방어진지에 쉽게 잘 자라는 버드나무와 느릎나무 등을 섞어서 숲을 이루는 것을 국방의 비책으로 건의하기까지 하였다.

세 번째 이유는 관광의 목적이었다. 정조대부터 수원팔경의 하나로 알려진 ‘남제장류(南提長柳)’의 핵심은 버드나무였다. 화성의 북쪽 수문인 화홍문에서 화산릉 앞까지 이르는 수원천의 긴 제방인 남제(南提) 양편에 늘어서 있는 휘늘어진 수양버들이 그림과 같은 장면이라고 붙여진 이름이었다. 또한 방화수류정 아래 용연 주변의 버드나무는 지금도 화성관광의 명품으로 불릴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기도 하다.

마지막으로 네 번째 이유는 의료 목적의 활용이 가능했기 때문이었다. 한방에서도 버드나무의 각 부분은 유화(柳花), 유서(柳絮), 유지(柳枝), 유엽(柳葉)이라고 부르며 진통 및 해열에 처방된다.

이렇게 버드나무는 단순한 경관상의 아름다움 뿐만 아니라 관방의 이로움과 농업에도 도움을 줄 수 있는 실용적인 나무였기에 정조가 새롭게 구상한 신도시이자 핵심방어시설인 화성과 가장 궁합이 잘 맞는 나무였던 것이다. 이렇게 수원에 버드나무가 많이 심어지자, 수원지역에서 활동하던 상인들의 이름을 ‘유상(柳商)’이라고 부르기까지 하였다.

현재 방화수류정 바깥의 용연을 제외하고는 남지(南池)나 북지, 동지 등 화성의 여러 연못들은 아직도 복원하지 못하고 있다. 수원 화성이 원형의 ‘유천성’이 되려면 그 연못들을 하루빨리 복원하고 그곳에 버드나무를 가득심어 정조의 실용정신을 나무를 통해서도 찾아야만 할 것이다.





번호

글쓴이

제목

날짜

읽음

423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62] 무과를 읽으면, 조선이 보인다.

2015/12/10

2320

422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61] 갑옷과 추위 그리고 무예훈련

2015/12/03

2403

421

  [칼럼] 화성에 펄럭이는 깃발과 장용영

4_노량주교도섭도.jpg

2015/11/25

2800

420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60] 한국인의 몸 문화와 태권도

2015/11/23

2432

419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9] 칼의 환상을 조심하라

2015/11/18

2304

418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8] 검무(劍舞), 그 아름다운 칼을 말하다

2015/11/09

2641

417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7] 무예는 빼앗긴 ‘몸’의 부활

2015/11/04

2335

416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6] 칼의 역사는 문명의 역사

2015/10/26

2622

  [칼럼] 수원 화성은 버드나무의 도시

방화수류정_버드나무.jpg

2015/10/22

2880

414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5] 무예의 철학

2015/10/19

2235

413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4] 무예는 한편의 시다

2015/10/12

2293

412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3] 우리 무예의 역사

2015/10/05

2306

411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2] 무예 수련은 산수가 아니다

2015/09/22

2428

410

  [칼럼] 수원의 가을밤은 야조(夜操)와 함께

서장대_야조도.jpg

2015/09/17

2874

409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1] ‘때’를 기다릴 것인가, 만들 것인가

2015/09/14

2278

408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50] 수련은 지루함을 즐기는 일

2015/09/08

2320

407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49] 단점을 장점화하라

2015/09/02

2297

406

  [인문학으로 풀어본 무예 48] 전쟁은 지휘관의 능력에 따라 결정 된다

2015/08/25

2264

 

 

[1][2][3] 4 [5][6][7][8][9][10]..[27] [다음 10개]
Copyright 1999-2020 Zeroboard / skin by 랄라랄라